본문듣기

이재명 "'기승전 기본소득 틀렸다'? 김경수가 맞다"

'친문핵심' 김경수의 정책 논쟁 제안에 적극 화답... "우리는 원팀" 강조

등록 2021.02.22 18:28수정 2021.02.22 19:58
21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 ⓒ 연합뉴스/경남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기본소득 노선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토론의사를 밝힌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고견을 나눠보고 싶다"고 22일 화답했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18일 공개된 <시사IN> 인터뷰에서 "이재명 지사가 '기승전 기본소득'만 계속 주장하면 정책 논의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지사 말씀을 보면 충분히 토론할 여지를 열어놓는다고 느낀다"며 "그게 이 지사 본인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친문그룹의 이재명 저격인가'란 질문에는 "정책 논쟁하자는데, 친문(재인)이니 반문(재인)이니 그런 잣대로만 본다. 우리 정치를 외면받게 만드는 큰 해악"이라고 답변했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페이스북글에서 "김경수 지사님, 좋은 인터뷰 잘 봤다"며 "국민을 위한 정책 논쟁, 새로운 미래를 위한 비전 논쟁이 가물어가는 정치공간에 단비와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무엇보다 인터뷰에서 '정책 논쟁을 친문·반문 잣대로만 보는 건 해악'이라는 간명한 규정은 자칫 길밖으로 튕겨져나갈 수 있는 논쟁을 길 안으로 안착시킨 명쾌함이었다"고 호평했다. 

"그래서 편히 이야기를 이어가고자 합니다. 맞습니다. '기승전 기본소득'은 틀렸습니다."

이재명 "김경수와 고견 나누고 싶다"

이재명 지사는 "그 자체로도 틀렸고, 그것이 제 주장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기본소득은 일자리가 사라지는 미래를 대비하는 복지적 경제정책 중 하나"라며 "김연명 전 (청와대 사회)수석의 '기본소득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다'란 말씀도 공감하며, 그렇게 주장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또 "제가 진정 강조하고 싶은 것은 바로 '기승전 경제'"라며 "기본소득은 기승전 경제를 위한 하위개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사회 거의 대다수의 문제는 경제의 회복과 지속성장에 해결의 단초가 들어있다"며 "이런 측면에서 저는 김 지사가 흔들림없이 추진하고 있는 균형발전과 지역의 내적 발전동력 창출을 위한 '기승전 경제'의 노력에 큰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그는 "그 노력의 결과가 가덕신공항 특별법 (국회) 국토위 통과로 결실을 맺고 있고, 또 부울경 메가시티 담론의 확산으로 꽃피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초대해준다면 부울경지역 '기승전 경제'의 상징인 가덕신공항 예정지를 함께 둘러보고 그곳에서 '기승전 경제'에 대한 저의 구상과 김 지사님의 고견을 함께 나눠보고 싶다"고도 했다. 그는 "비판은 부족함을 매우고 과오를 시정하여 정책의 완결성과 현실성을 높여준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수 지사에게 끝까지 정중하게 글을 마무리했다.

"기본소득론이 복지 확대 반대나 복지 대체로 오해되거나 '만병통치식 기승전 기본소득 주장'으로 오해되지 않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 우리는 원팀이다. '기승전 경제'를 통해 오직 '국민을 위한 원팀'이 되도록 함께 노력합시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2. 2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엄마, 일은 원래 다 힘든 거지?" 어린 아들의 죽음
  5. 5 "나도 다 큰 남자인데, 자꾸 왜 내 걸 만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