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하얀 세상... 눈꽃 핀 동해 전천

등록 2021.03.03 10:03수정 2021.03.03 13:21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사진 조연섭기자


해파랑길 33구간의 중심인 동해 전천이 1일과 2일 내린 많은 눈으로 온통 하얀 세상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동해를 비롯한 영동 지방은 동해 50cm를 비롯해 많은 눈이 내려 교통이 마비되는 등 시민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3일 아침 기온이 영하 5도까지 내려가 도로 빙판 등으로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하지만 이번 눈은 달방댐과 전천 등 수위가 줄어든 시설의 물 공급과 건조한 날씨로 우려했던 산불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현재 동해 지역의 눈은 멈춘 상태다. 3일 오전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영동 지역은 주말쯤 눈 소식이 또 있어 가뭄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AD

AD

인기기사

  1. 1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2. 2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엄마, 일은 원래 다 힘든 거지?" 어린 아들의 죽음
  5. 5 "나도 다 큰 남자인데, 자꾸 왜 내 걸 만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