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 토착비리특위 "전봉민·이주환 의원 수사 촉구"

3일 부산시의회 행정조사특위와 합동회의, 현장 방문도... 공수처 수사의뢰도 만지작

등록 2021.03.03 16:40수정 2021.03.03 16:40
1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정·관·경 토착비리 조사 특별위원회가 3일 부산을 찾아 부산시의회 건설특혜 위법성 의혹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와 2차 합동회의를 열었다. 회의를 마친 이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특위 공동간사인 장경태 민주당 의원. ⓒ 김보성


부산지역 정·관·경 특혜와 위법성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민주당 토착비리특위가 3일 부산을 찾아 현장조사에 들어가는 등 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신동근 최고위원, 장경태·김용민·민명덕·오영환 민주당 국회의원 등 특위 위원이 총출동했고, 부산시의회 박성윤·제대욱·김민정·조철호 시의원 등도 행정사무조사 특위로 지원에 나섰다. 부산시당에서는 박재호 시당위원장이 참석했다.

국회 1차회의 이어 부산서 2차회의 연 민주당

기존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을 확대·개편한 더불어민주당 정·관·경 토착비리 조사특위는 이날 부산시의회 건설특혜·위법성 의혹 행정사무조사특위와 합동회의를 개최했다. 두 특위의 합동회의는 지난달 22일 국회 일정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회의에서 그동안 조사 내용을 공유한 특위 위원들은 부산지역 건설·토착비리, 인허가 과정의 불법행위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기로 합의했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는 특위 위원장과 간사가 직접 설명에 나섰다. 장 의원은 이날 "전봉민 의원과 관련한 지속적인 제보가 이어졌고, 또 다른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 일가의 특혜 의혹도 불거지는 등 토착비리가 만연하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인 박성윤 부산시의원은 "선출직 공직자로서 공공의 이익을 대변해야 함에도, 오히려 공직을 일가 소유의 회사의 개발사업에 이용했다"면서 "이를 재산증식의 수단으로 삼는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서 보도된 부산지역 건설비리 의혹에 대해 두 특위가 공조해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의혹 관련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발언도 나왔다. 정·관·경 특위 위원장을 맡은 신동근 최고위원은 "부산경찰청은 이진베이시티·이진젠시티 인허가 과정의 불법성을, 국세청은 일가 소유의 불법성 내부거래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정거래위원회를 향해서도 신 최고위원은 "전봉민 의원 일가 소유 회사 간 분양대행 수수료 과다책정 및 불법자금 흐름 등에 대해 특사경 조사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합동회의와 기자회견을 마친 두 특위는 이날 오후 부산 서구 송도와 해운대구 송정 해수욕장을 찾아 직접 현장을 점검했다.
 
a

더불어민주당 정·관·경 토착비리 조사 특별위원회가 3일 부산을 찾아 부산시의회 건설특혜 위법성 의혹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와 2차 합동회의를 열었다. 회의를 마친 이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부산시의회 조사특위 김민정 간사. ⓒ 김보성


특위, 관련 의혹 공수처에 수사 의뢰?

특위는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관련 의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가져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정·관·경 토착비리 조사특위 간사인 박성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해운대 LCT 특혜 비리 사건에서 보았듯이 동부산 개발 과정에서도 유사한 비리가 있었지만, 의혹의 크기에 비해서 수사결과와 사법처리는 초라했다"고 문제점을 짚었다.

지난달 24일 최고위원회에서는 신동근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공수처 수사 의뢰' 가능성을 언급했다. "국민의힘이 물갈이 공천을 한다더니 실제로는 지역 유지나 정치인 측근에게 공천을 줬다"고 주장한 신 최고위원은 "전봉민, 이주환 의원이 의혹의 한가운데 있다. 필요하다면 공수처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논란의 당사자로 지목된 두 의원은 언론보도 내용과 민주당 등의 주장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 공방과 MBC 보도를 거치며 불법 재산증식 논란에 휩싸인 전봉민 의원은 일단 국민의힘을 탈당해 대응에 나섰다. 전 의원은 "정상적인 절차와 규정에 따랐고, 세금을 납부했다"며 여러 의혹을 부인했다.

이주환 의원 또한 JTBC의 <209m 남기고 '의원님 땅' 앞에서 끊긴 송정순환도로> 보도 논란에 대해 법적대응을 시사한 상황이다. 이 의원은 "명백한 허위사실에 바탕을 둔 왜곡보도"라며"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범벅 화장실 혼자 닦은 언니, 얼마나 무서웠을까
  2. 2 이재명 지사의 '이 발언'... 내 눈과 귀를 의심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불타는 국회의원 모형... 문 대통령은 이 말 꼭 들으십시오
  5. 5 웃자고 만들었는데 3100% 상승, 도지코인이 뭐길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