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악산 눈 풍경에 반하다

등록 2021.03.04 08:19수정 2021.03.04 08:29
0
원고료로 응원
3월 이틀간의 기록적인 폭설이 그친 뒤 맑은 날이 시작된 3일 찬란했던 순백의 설악산 설경을 공유합니다. 양양과 인제를 잇는 오색령의 꼬무랑길이 선명하게 보입니다.
 

설악산 눈 내린 설악산 오색령 ⓒ 김태진

 
설악산 남쪽의 최대 비경 흘림골의 설경이 장관입니다.
 

설악산 오색령 흘림골 눈 내린 풍경 ⓒ 김태진

 
설악산 오색지구의 가장 오래된 소나무에 내린 눈.
 

오색 소나무 설악산 오색관광지구의 오래된 소나무 ⓒ 홍창해

 
속초와 인제를 잇는 관문 미시령에서 보이는 웅장한 울산바위.
 

울산바위 설악산 북측의 웅장한 바위산 설경 ⓒ 김태진


새하얗게 변한 설악산 최대 토왕성폭포.
 

토왕성폭포 큰 눈 내린 설악산 폭포 ⓒ 김태진

 
지붕과 담벼락이 눈으로 맞붙은 설악산 고찰 신흥사.
 

설악산 신흥사 폭설이 내린 설악산의 풍경 ⓒ 김태진

 
많은 눈으로 조금은 불편했지만 크게는 멋진 설경을 선사하였고 오랜 가뭄 해소와 봄철 산불 예방에 큰 도움이 된 설악산의 폭설 풍경이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양양과 제주, 섬과 육지를 오가며 내일을 위해 기록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2. 2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엄마, 일은 원래 다 힘든 거지?" 어린 아들의 죽음
  5. 5 "나도 다 큰 남자인데, 자꾸 왜 내 걸 만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