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정청래 "윤석열씨, 5·18 운운 자격있나... UFC가 적성일듯"

등록 2021.05.16 20:29수정 2021.05.16 20:32
5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 공동취재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16일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메시지를 놓고 "어설픈 흉내 내기"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을 '윤석열 씨'라고 지칭한 뒤 "직전 검찰총장으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다가 사표를 낸 사람이 5·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 5.18 민주주의 정신을 제대로 아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주의자가 민주주의를 말하다니 여름에 솜바지 입고 장에 가는 꼴"이라며 "가장 견제받지 않는 민주주의 사각지대가 바로 검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 영령들이 윤석열의 반민주적 반검찰개혁을 꾸짖지 않겠는가. 누울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윤씨가 5·18에 대해 한마디 걸치는 것을 보니 안 어울리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며 "어쩐지 정치와 민주주의 이런 종목에는 안 어울리는 선수 같다. 차라리 UFC가 적성에 맞을 것 같은 이미지"라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5·18에 대해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 있는 역사"라며 "지금의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만드는 원동력"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3. 3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