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속보] 김경수, 지사직 상실... 대법원 '징역 2년' 확정

댓글 여론 조작 혐의 유죄 판단... 7년간 피선거권 박탈

등록 2021.07.21 10:24수정 2021.07.21 13:20
42
원고료로 응원
a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대법원(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이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징역 2년 형을 확정했다. 

일명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과 공모한 댓글 여론 조작 혐의 등에 대한 사법부의 최종 결론이다. 이는 김 지사가 지난 2019년 1월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지 2년 6개월여 만의 확정 판결이다.

이로써 김 지사의 도지사직도 자동으로 박탈, 경상남도는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될 전망이다. 김 지사는 또한 공직선거법 19조에 따라 형기 2년에 피선거권이 상실되는 5년까지 더해 총 7년간 모든 선거에 출마할 수 없게 된다.
댓글4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3. 3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