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김의겸 "<조선> 부동산 시가 2조5천억, 언론사 재산공개법 낼 것"

조선일보사 및 사주 일가 부동산 현황 공개... "입법으로 책임성 지워 공정보도 하게 해야"

등록 2021.09.16 15:39수정 2021.09.16 18:22
34
원고료로 응원
a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 남소연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은 16일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예고했다. 김 의원은 이날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했는데, 부동산 현황이 한데 모여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총 40만여 평... 공시지가만 4800억, 시세는 2조5000억"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에 따르면 방상훈 사장의 32만 평을 비롯해 <조선일보>와 가족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여의도 면적의 45%에 달하는 40만 평"이라며 "공시지가만 4800억 원, 시세는 2조5000억 원에 달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 의정부, 인천, 화성, 대전, 양양, 속초, 부산 등 전국 곳곳에 분포했는데, 대부분 방상훈 사장과 그 가족의 개인소유 토지였다"라며 "토지 유형은 임야가 32만 평으로 가장 많고, 저수지가 3만여 평, 대지는 1만3000평이다. 조사하지 못한 부동산이 얼마나 더 많을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의겸 의원은 특히 "방상훈 사장의 (흑석동) 주택이 재개발을 피해간 것이 석연치 않다"면서 특혜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개인 소유 토지로 일반인은 출입할 수 없고 남쪽으로는 서달산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녹지 체계 형성'이라는 이유로 존치 지역으로 지정됐다"면서 "방상훈 사장 입장에서 토지를 보상받는 것보다 땅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주변부 개발로 인한 개발이득을 얻는 게 더 큰 이득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a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실이 발표한 '조선일보사 및 방상훈 사장 일가 전체 부동산 규모' 자료. ⓒ 김의겸 의원실 제공

 
a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 남소연

  
"부동산·조세 정책 공정보도 위해 언론사 재산등록 및 공개제도 필요"

김 의원은 그러면서 "언론사가 과거엔 부동산 광고라는 간접적인 방식으로 이득을 취했지만, 이제는 자신들의 자산과 임대수익 상승, 부동산 개발이라는 직접적인 이해관계와 맞물려 있다"라며 "부동산, 조세 정책에 대한 공정하고 균형 있는 보도를 위해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언론사의 재산 등록 및 공개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언론사·사주의 재산 공개를 법으로 강제하겠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지난 1994년 언론사주 재산공개는 김영삼 정부에서 공직자 재산공개 제도 도입시 추진했으나, 언론계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바 있다"라며 "언론사와 사주의 재산공개는 언론에게 영향력에 걸맞은 책임성을 지우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고 말했다.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저토록 무식해도 검찰총장 오를 수 있다는 게 신기"
  2. 2 "유감" → "송구" → 개+사과... 윤석열, 왜 이러나
  3. 3 침묵 깬 이낙연 "윤석열, 대선주자 행세 그만하라"
  4. 4 '오징어 게임' 축배는 충분하다, 이제 할 말을 하자
  5. 5 "사과는 개나 주라고 생각할 줄 정말 몰랐다" 윤석열 고개 숙였지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