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석열 친구' 정호영... 조국 때였으면 10곳은 압수수색"

민주당, '지명 철회' 촉구하며 십자포화... "윤석열, 우정 아닌 공정 잣대로 결자해지해야"

등록 2022.04.18 10:46수정 2022.04.18 10:47
10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당선인은 두둔했고,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정면돌파를 택했지만 '아빠찬스' 논란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도 "우정이 아닌 공정의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며 맹공에 나섰다.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날 정 후보자가 자청한 해명 기자회견을 두고 "국민 상식으로는 전혀 납득 가지 않는 변명만 늘어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한 술 더 떠서 '부정의 팩트가 확실히 있어야 하지 않냐'면서 친구를 엄호했다"며 '조국 수사'와 비교해 "소녀의 일기장까지 압수하던, 잔혹하고 무자비한 공정의 잣대가 어디로 사라졌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윤 비대위원장은 "윤 당선인의 선택적 정의에 국민 공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국민께 약속한 공정과 정의를 도대체 언제 보여줄 것인가"라고도 했다. 그는 "'임대왕·축재왕·특혜왕' 소리 듣는 국무총리 후보자, '비번 거부 법꾸라지' 소리 듣고 검찰개혁을 저지하기 위한 하수인 노릇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아빠찬스' 복지부 장관 후보자 모두 지명 철회하고, 국민께 약속한 공정하고 일 잘하는 후보자로 전원 교체해주기 바란다"며 "당선인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역시 "윤 당선인이 입만 열면 외치던 공정과 정의가 실종됐다"며 "조국 전 장관은 팩트가 있어서 70여 곳을 압수수색했나? 수사를 해야 팩트가 나오는 것 아닌가? 검찰에서 27년 일한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도 하지 않고 팩트가 없다는 것은 '친구니까 수사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들린다"며 "조국 전 장관 때 같았으면 지금쯤 10곳은 압수수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석열 당선인의 '친구 구하기'는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며 "'부정의 팩트가 있어야 한다'는 발언은 산더미처럼 쌓여가는 정호영 후보자의 의혹과 허물에 대한 무책임한 감싸기"라고 비난했다. 또 "윤 당선인은 40년 지기 정 후보자에게도 똑같이 우정이 아닌 공정의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며 "이제 수사는 불가피해졌다. 윤 당선인은 싸늘한 민심을 직시하고 즉시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향한 비판도 거셌다. 조응천 비대위원은 "정 후보자의 경우 검증동의서 제출 하루 만에 지명했다고 한다"며 "윤석열 인수위의 인사검증은 하루짜리 인사검증, 무죄추정 인사검증, '답정너' 인사검증"이라고 질타했다. 김태진 비대위원은 "이 사건을 대하는 국민의힘 태도 역시 공정하지 않다"며 "청년들이 원하는 공정한 사회와 공정에 대한 잣대가 고무줄 잣대가 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