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경찰청-인터폴, 온라인 저작권 침해 사범 207명 검거

3개 기관 민관 업무협업을 통해 이룬 첫 성과... 4명 구속, 34개 사이트 폐쇄

등록 2022.04.19 16:19수정 2022.04.19 16:19
0
원고료로 응원
a

문체부 전경 ⓒ 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와 경찰청은 국제형사경찰기구(INTERPOL, 이하 인터폴)와 공조해 온라인 저작권 침해 사범 207명을 검거했다. '○○코믹스', '○○티비', ○○릭스' 등 47개 사이트 운영자·대량등록자(헤비업로더)들이다. 이중 4명은 구속됐고, 34개 사이트가 폐쇄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초로 우리 웹툰을 번역해서 해외에서 대량 유포한 불법사이트 운영자를 적색수배하고, 인터폴을 통한 해당 국가 수사기관과 공조해 검거(사이트 폐쇄)했다"면서 "이번 검거는 웹툰사의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기반 기술적 보호조치인 복제방지무늬(워터마크) 기술과 문체부, 경찰청, 인터폴 등 민관협업을 통해 이루어낸 첫 성과"라고 19일 밝혔다.

문체부와 경찰청은 온라인 저작권 침해를 근절하기 위해 2018년 '저작권 침해 대응 정부합동대책'을 발표한 이후 매년 불법사이트를 합동 단속해 왔다. 2021년부터는 인터폴과 '온라인 저작권침해 대응 프로젝트(I-SOP)'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저작권 침해에 대응하고 있다.

그동안 링크, 웹툰, 토렌트 등 불법사이트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해외의 대체사이트를 통해 보안서버와 우회경로를 이용한 운영을 이어가 실제로 운영진을 검거하거나 사이트를 차단하기 쉽지 않았다.

하지만 문체부는 "2021년 문체부와 경찰청, 인터폴 간 업무협약을 계기로 상호 긴밀한 국제공조를 통해 좀 더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국내외 콘텐츠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는 해외 불법사이트들의 운영진을 검거하고 사이트를 폐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a

온라인 저작권 침해 주요 검거 사례 ⓒ 문체부

 
올해는 한류 콘텐츠(영화·방송 등) 불법 실시간 재생(스트리밍) 사이트와 웹툰 사이트 등을 중점 단속 대상으로 선정해 공조 수사, 사이트 차단·폐쇄, 범죄수익 환수 활동 등으로 한국콘텐츠에 대한 온라인상 범죄를 근절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방식의 문화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영화, 음악, 웹툰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의 세계 진출과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면서 "문체부는 경찰청, 인터폴과 힘을 모아 온라인상 저작물 불법유통에 대해 적극적으로 공조 수사해 전 세계 콘텐츠의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하고 한류를 더욱 확산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이준석 "날 '그 새끼'라 부르는 사람 대통령 만들려고 뛰어"
  2. 2 "'반지하 트라우마'로 떠난다는 이웃... 저는 갈 곳이 없어요"
  3. 3 "한동훈, 예상보다 빨리 움직여... 국면전환 노리나"
  4. 4 나경원 일행, 수해 복구 뒤풀이하다가 상인·주민들과 다툼
  5. 5 바다에 도심하천까지... 낙동강 녹조에 습격당한 부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