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지현 "국힘 아빠찬스 비판하려면, 조국이 먼저 사과해야"

정호영·김인철 문제 언급하며 공개 요구... "국민 앞에 떳떳하려면 사과 선행돼야"

등록 2022.04.25 10:40수정 2022.04.25 11:30
33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조국 자녀의 입시 비리에 대해 대법원은 동양대 표창장, 6개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라고 판결한 만큼,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최근 '아빠 찬스' 논란이 불거진 정호영(보건복지부)·김인철(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하기 위해선 조 전 장관과 정 교수의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는 취지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조국 전 장관 문제를 공론화하는 걸 불편해하시는 분도 분명히 있으실 것"이라면서도 "그럼에도 우리가 국민 앞에 떳떳하려면, 또 국민의힘의 잘못을 지적하려면 이 문제를 묵인할 수 없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두 자녀의 입시 비리와 군 면제 의혹이 제기된 정호영 후보자, 또 딸에게 장학금 1억원을 지급한 김인철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라며 "비리 후보자를 정리하려면, 비슷한 문제를 일으킨 우리의 잘못을 고백하고 성찰해야 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조국 전 장관 자녀 입시비리에 대해 대법원은 동양대 표창장과 6개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판결했다"라며 "검찰의 표적 과잉 수사와 법원의 지나치게 높은 형량이 입시비리 자체를 무마할 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국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 위원장은 "우리가 먼저 사과하고 성찰할 때 상대의 반성과 성찰도 요구할 수 있다"라며 "조 전 장관과 정 교수께서 대법원 판결에 대해 진솔하게 입장을 밝혀주시면 고맙겠다"고 했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3. 3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