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지현 "한동훈이 조국보다 심각, 청년들 일어나야"

"조국은 내로남불, 한동훈은 공정한 경쟁이냐"... 윤 당선인에 "임명 철회하라"

등록 2022.05.09 10:24수정 2022.05.09 10:26
10
원고료로 응원
a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9일 비대위 회의에 참석했다. ⓒ 공동취재사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스펙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 때보다 더 심각하다"라며 "부모 찬스를 쓸 여력도 없이 묵묵히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과 학부모 모두 일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청년들에게 호소한다"라며 이같이 발언했다. 박 위원장은 "2019년 서울대 총학생회는 조국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공정과 정의는 죽었다고 선언했다"라며 "이후 전국 대학 곳곳에서 조 전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그때보다 더 심각하다"라며 "우리 청년이 모두 피해자"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제가 가장 분노한 것은 조국 전 장관 일가를 쑥대밭으로 만든 수사 책임자가 미국과 영국을 넘나드는 국제적 규모의 가짜 스펙을 만들어 딸에게 선물했다는 점"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우리 의원들께서 조국 전 장관을 수사했던 검사 한동훈의 기준으로 장관 후보자 한동훈을 철저하게 검증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한 후보자를 향해 "'소통령' 소리가 나오니 마치 대통령이 된 것 같나", "역대 정권 소통령이 다 감옥에 갔지 대통령이 된 사람은 없었다"는 등 날선 비난을 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보수 언론에게 묻는다. 조국 사태 때 하루 수십 건의 단독과 수백 건의 기사를 쏟아내던 그 기백은 어디로 갔나"고도 했다. 또 "자신에게 부여된 시대정신을 실력주의로 규정했고 '공정한 경쟁'의 저자이기도 한 이준석 대표에게도 정중히 묻는다"라며 "조민씨가 누린 아빠찬스는 내로남불이고 한 후보자 딸이 누린 아빠찬스는 공정한 경쟁이냐. 아무 말 못하는 이준석 모습이 내로남불 그 자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국정을 원만하게 운영하고 싶다면 한 후보자를 버리라"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윤 당선인은 대선 역사상 가장 적은 표차로 겨우 이겼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된다"라며 "공정과 상식을 외면하고 범죄와 위선으로 얼룩진 내각을 구성하는 순간 레임덕은 출범과 동시에 찾아올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기사 보고 답답해... 저도 용산 대통령실까지 걸어갔습니다
  2. 2 박순애 장관 팔 뿌리친 당사자가 대통령께 묻습니다
  3. 3 [단독] '김건희 표절' 피해 현직교수 "국민대가 도둑질 방치"
  4. 4 "국민대 결정, 연구자에 침 뱉는 것"...13개 학계 단체, 김건희 논문 검증
  5. 5 부르키나파소에서 온 무용수, 엠마누엘씨의 10년 분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