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청남대 내 박근혜 동상 건립 놓고 충북도-시민단체 대립

"범법자·학살 반란자 동상 철거해야" vs. "과오 있든 없든 관광자원 차원에서 있어야"

등록 2022.05.11 16:42수정 2022.05.11 16:42
5
원고료로 응원
a

청남대 안에 위치한 전두환 동상. 그의 동상에는 '학살반란자, 부정축재범을 미화하는 전두환 동상 철거하라'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 ⓒ 청남대 동상 철거 국민 행동 제공


충북도가 청남대에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박근혜씨 동상 건립을 추진하자 시민단체들이 청남대 동상 추가 반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국정농단으로 탄핵당해 대통령 예우가 박탈당한 박근혜씨 동상을 세우는 것에 문제를 지적하며, 동상 저지를 위해 어떠한 행동도 감행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충북 5·18민중항쟁 42주년 행사위원회(아래 5·18행사위원회)는 "대통령을 기억하는 방식에는 동상 설립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더 큰 문제는 여전히 학살 반란자, 독재자들의 동상을 우상으로 세워놓았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5·18행사위원회는 충북도에 동상 철거 근거가 되는 조례 제정을 요구한 후 그 전에는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 동상 앞에도 전두환·노태우씨 동상처럼 죄목을 게시하라고 요구했다.

5·18행사위원회는 2년 전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청남대에 있는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운동을 벌인 바 있다. 동상의 보존을 주장하는 단체들의 반발로 동상 철거 대신 역사적 평가를 기록하는 수준에 그쳤다.

정지성 5·18학살주범 전·노 청남대 동상 철거 국민행동 공동대표는 "지난 4월 11일 임시정부 개관식에서 이시종 충북지사가 박근혜 동상 건립을 구체적으로 발표했다"며 "동상 건립 불허 의견을 밝히기 위해 오는 12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들의 동상 건립은 당연히 해야 하고 추진할 것이다"라며 "청남대는 기념관이나 학습관이 아니고 국민 관광지다. 과오가 있든 없든 관광자원 차원에서 (동상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장기적인 사업으로 추진할 것이다. 자문위원회와 전 대통령 측의 의견도 들어야 해 당장은 할 수 없다"면서도 "예산은 추경이나 2023년도 본예산으로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