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우상호 "윤석열 정부, 한동훈 앞세워 보복수사 시작"

"문재인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 좌시 않을 것"... 박상혁 '검찰 수사'에 당 차원 대응기구도

등록 2022.06.15 10:12수정 2022.06.15 10:13
9
원고료로 응원
a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문재인 청와대' 출신 박상혁 의원에 대해 검찰이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수사의 시작"이라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당 차원의 대응기구도 만들겠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에 대한 구속신청과 박상혁 의원에 대한 수사개시는 예고했던 대로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수사의 시작이라고 규정한다"라며 "대선 때도 일관되게 제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 이 일을 하고야 말 것이다, 그리고 한동훈이라고 하는 분을 앞세울 거라고 경고했는데, 우리 모두가 예상한 대로 윤석열 정권에서 최측근 한동훈 검사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해 첫번째로 한 작품이 보복 수사 개시"라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때도 이런 정치보복 수사가 시작됐었지만, 정치보복 수사는 반드시 실패하고 정권의 몰락을 가져온다"라며 "즉각 중단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앞으로 민주당은 이런 형태의 정치보복 수사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관련된 대응기구를 만들어 계속해서 문제제기하고 점검해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우 위원장은 한동훈 법무부 산하에 출범한 인사정보관리단을 겨냥해 "법무부 장관과 현직 검사가 판사의 인사 검증을 한다고 하니 이건 정말 웃긴 현실 아니냐"라면서 "무슨 이런 나라가 다 있나"라고도 했다. 우 위원장은 "기소권을 쥔 검사가 판결을 하는 판사의 인사검증을 한다는 것이냐"라며 "이게 과연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으로 온당한 일이냐"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한동훈 장관을 통해 전 정권 (인사를) 보복 수사하고 법원까지 장악하겠다는 게 말이 되냐"라며 "윤석열 정부가 바로 이런 구도를 기획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며 "이런 시스템은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3. 3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