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오마이포토] 2022년이지만, 이곳에 사람이 산다

등록 2022.06.24 20:20수정 2022.06.24 20:20
0
원고료로 응원
이곳에 사람이 산다. 

사람이 있어야 할 자리에 사람이 있지 못하고
물건이 있어야 할 자리에 물건이 있지 않다. 

그들의 집 바깥에는 고인 물이 썩어 벌레가 꼬이고,
죽은 짐승의 사체가 나뒹굴고 있다.

열을 막기 위해 씌운 검은 덮개 탓에 그곳에는 빛이 들어오지 않는다. 
문을 열면 겨우 빛이 들어올 뿐이다. 

여기는 비닐하우스. 

일자리를 찾아 고국을 떠나 온 노동자들은 이곳을 집이라 부른다.  

[관련 기사] 퇴비 무덤 옆 곰팡이 집, 옆 동에선 사람이 죽었다 http://omn.kr/1zi2x
 
a

[오마이포토] ⓒ 이희훈

 
a

외국인 노동자 숙소 밖에는 죽은 짐승의 사체가 나뒹굴고 있다. ⓒ 이희훈

a

비닐하우스 안에 숨겨진 그들의 집들 너머로 사람들이 살고 있는 아파트가 보인다. ⓒ 이희훈

 
a

비닐하우스 안 그들의 집에는 빛이 잘 들어오지 않는다.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3. 3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