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일본 총리 만난 윤 대통령 "선거 끝난 뒤 현안을..."

한일 정상 첫 조우... 28일 밤 스페인국왕 초청 만찬서 3~4분 대화

등록 2022.06.29 11:57수정 2022.06.29 12:09
0
원고료로 응원
a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6.29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직접 만났다. 

두 정상의 첫 대면 만남은 28일(스페인 현지시각) 저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을 환영하는 만찬이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다. 이 자리는 스페인의 펠리페 6세 국왕 부부가 주최한 자리다. 

비록 3~4분 정도의 짧은 대화였지만, 이번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이나 약식 회동(풀 어사이드, pull aside)이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이뤄진 첫 조우였다. 

대통령실 "기시다 총리, 윤 대통령 취임 축하... 대통령, '선거 뒤 현안' 얘기해"
 
a

지난 2월 17일 일본 후미오 기시다 총리가 도쿄에서 코로나 팬데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 AFP=연합뉴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29일 문자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애서 기시다 일본 총리를 만났다"면서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며 "나와 참모들은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면서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한다. 

끝으로 대통령실은 "이날 대화는 3~4분 정도 이어졌고, 두 정상은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등애서 대화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일 두 정상은 29일 오후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역내 안보협력 등에 대한 대화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애초 나토 정상회담이 열리는 기간에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한일 정상회담이 예상됐었으나 일본 국내 정치 상황 등으로 인해 한일 정상회담은 이번에 열리지 않는다. 

앞서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지난 3월 11일 기시다 총리와 15분간 전화 통화를 했으며, 당시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의 뜻을 전했었다.

한편, 윤 대통령과 부인인 김건희 여사는 28일 밤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부부 환영 만찬에 참석해 펠리페 6세 국왕 부부와 인사했다. 

나토 정상회의 참석 정상들 초청 만찬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검은색 양복에 금색 넥타이 차림이었고, 김 여사는 흰색 드레스에 흰 장갑을 끼고 검은색 손지갑을 들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윤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건넸고, 이에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감사를 표했다. 펠리페 국왕 부부와 윤 대통령 부부는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이어진 만찬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과의 단체 사진 촬영에서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도 이뤄졌다. 만찬 행사를 공식 중계한 방송에서 한미 정상이 단체 사진 포즈를 취하기 직전 악수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대면 만남은 지난달 20일~2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에 두 번째다. 

[스페인 마드리드=유창재 기자 yoocj@ohmynews.co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AD

AD

인기기사

  1. 1 기사 보고 답답해... 저도 용산 대통령실까지 걸어갔습니다
  2. 2 박순애 장관 팔 뿌리친 당사자가 대통령께 묻습니다
  3. 3 [단독] '김건희 표절' 피해 현직교수 "국민대가 도둑질 방치"
  4. 4 "국민대 결정, 연구자에 침 뱉는 것"...13개 학계 단체, 김건희 논문 검증
  5. 5 부르키나파소에서 온 무용수, 엠마누엘씨의 10년 분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