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영상] 산책로 사라지고 흙탕물 범벅... 서울 양재천 현재 상황

등록 2022.06.30 12:02수정 2022.06.30 12:25
0
원고료로 응원
a

[독제 제보] 흙탕물로 변한 양재천 ⓒ 소순민

 
a

[독자 제보] 흙탕물로 변한 양재천 ⓒ 소순민

   

산책로 사라지고 흙탕물 범벅... 서울 양재천 현재 상황 ⓒ 소순민

     
밤사이 쏟아진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은 29일 오후 3시부터 30일 오전 10시까지 110.2mm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곳곳이 침수되거나 통행이 통제되는 등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약 123mm의 비가 내린 서울 서초구 양재천은 평소라면 자리해야 할 산책로가 급격히 불어난 하천 물로 인해 흔적을 감추었다.

앞서 기상청은 오전 5시 20분부터 양재천 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양재천로 하부도로를 통제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3. 3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