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 1만개로 확대"

1일 중대본 회의에서 밝혀... 한 총리 “확진자 수가 이번주 들어 다시 증가” 우려

등록 2022.07.01 10:18수정 2022.07.01 11:02
0
원고료로 응원
a

한덕수 국무총리가 1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오늘부터 다양한 명칭의 코로나19 진료기관이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된다"면서 "그 가운데, 검사와 대면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지금까지 6,206개소 확보되었으며, 향후 1만개소로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1일 정수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14주간 감소세를 이어오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번주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최근,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의 검출률이 높아지고, 감염을 경험하신 분들의 재감염도 늘고 있다"면서도 "확진자가 증가하더라도 일반의료체계 내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특히 "그동안 수도권을 제외하고는 지자체별로 각각 병상을 배정해서 지역 간 병상 이용에 편차가 생기고, 배정이 원활하지 못했다"면서 "앞으로는 전국 7개 권역별로 공동대응상황실을 설치해 병상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 총리는 "지난해 말, 확진자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코로나 치료 병원 350개에 지원했던 이동형 음압기, 에크모 등 의료장비들을 점검해 통합적으로 관리하도록 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향후 재유행이 발생하더라도 의료장비들이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3. 3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