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 탈북어민 송환 영상 공개에 "국민 감정 자극용" 일침

우상호 "사건 본질은 북송 장면 아냐, 정치보복 골몰할수록 윤석열 정권 더 추락할 것"

등록 2022.07.18 16:17수정 2022.07.18 16:17
11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 공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18일 통일부의 탈북어민 북송 당시 영상 공개를 두고 "선정적인 장면을 공개해 국민 감정선을 자극하려는 취지"라고 반발하고 나섰다(관련 기사 : 통일부, 탈북어민 송환 현장 담은 동영상 공개 http://omn.kr/1zv5k).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 정치보복수사 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통일부란 부처가 과연 그런 일을 해야 하는 부처냐"고 지적했다.

통일부가 지난 12일 탈북어민 판문점 북송 당시 장면이 담긴 사진 10장을 공개한 뒤, 정부·여당이 그 배턴을 넘겨받아 여론몰이에 나섰던 것과 같은 맥락의 영상 공개란 질타다. 실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10분경 본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통일부에서 제공한 북송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우 위원장은 '정부·여당이 탈북어민 북송 사건을 정치 쟁점화하더라도 지지율 추락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을 그런 용도로 쓰려 했지만 지지율은 더 추락했지 않느냐"라며 "영상을 공개하든, 뭘 공개하든 국민은 눈살을 찌푸린다. 먹고 살기 힘든데 정부가 이런 일에 혈안이 되는 것을 국민은 좋아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특히 "(탈북어민 북송사건의) 본질은 (판문점을) 넘어가는 장면이 아니라 이들이 어떤 사람들이었느냐, 이탈 당시 순수한 귀순 의사를 갖고 있었느냐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16명을 죽인 흉악범은 대한민국 국민과 공존할 수 없다고 판단해서 (북한에) 보낸 것으로, 국민의 판단이 내려진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윤석열 정부가 진행해야 할 핵심 수사 영역은 민생 수사다. 정치보복에 골몰할수록 정권은 점점 더 추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 51.8%, '안보 문란? 공감하지 않는다' 답해 

당 정치보복수사대책위 간사인 김회재 의원도 "정부 부처들이 충성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냉정하게 국민 정서에 맞게 처리하는 게 옳은데, (통일부의 영상 공개 등은) 일방적으로 결론을 내려놓고 짜맞추기 수사하듯, 부합하는 증거들을 최대한 공개해서 여론몰이하고 끌고 가는 것"이라며 "굉장히 궁색한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정부·여당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탈북어민 북송 사건 등을 '문재인 정부의 안보문란'으로 규정해 국정조사 등을 추진하는 것'에 대한 국민 공감도가 높지 않다는 조사 결과도 이날(18일) 나왔다.

이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응답률 6.7%)을 대상으로 의견을 물은 결과로, 응답자의 51.8%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문란'이라는 정부·여당의 주장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택했다. 반면, "공감한다"는 응답은 41.2%였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밖인 10.6%p 격차로 앞선 셈이다. 해당 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