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숙대 교수들과 동문들 "김건희 석사논문 표절률 48~55%"

숙대민주동문회, 숙대에 연구부정 제보 공문... 석사 취소되면 박사도 자동 취소 가능성

등록 2022.08.10 15:21수정 2022.09.05 18:59
17
원고료로 응원
 
a

숙대 교수들이 분석한 김 여사의 석사 논문 표절 내용. 붉은색 표시 내용이 표절로 분석된 부분이다. ⓒ 숙민동


숙명여대 교수들과 숙대민주동문회(아래 숙민동)가 김건희 여사의 석사논문을 분석한 결과 표절률이 48.1%~54.9%에 이른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 석사논문이 취소될 경우 국민대 박사논문도 자동 취소될 가능성이 커진다. 숙민동은 김 여사 석사논문 본조사를 미루고 있는 숙대에 이 분석 결과를 증거로 첨부한 연구부정행위 제보 공문을 보냈다.

숙대 교수 여러 명이 직접 김 여사 논문 대조 작업

숙민동이 10일 숙명여대총장에게 보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파울 클레(Paul Klee)의 회화의 특성에 관한 연구'의 부정행위(표절)를 제보합니다'란 제목의 공문을 살펴봤다. 김 여사는 이 논문으로 1999년 숙대 교육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 공문에서 숙민동은 "우리는 해당 논문의 표절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표절 여부를 조사했으며 이에 따라 표절률이 최소 48.1%(유사 맥락 포함 54.9%)에 달한다는 결과를 얻었다"면서 "표절이 명백하므로 이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번 김 여사 석사논문 표절률 분석은 숙대 교수 여러 명과 숙민동이 지난 7월말부터 8월 9일까지 수작업을 통한 논문 대조 작업 방식으로 진행했다.

숙민동이 공개한 58쪽 분량의 김 여사 석사논문 분석 원본을 살펴본 결과 서론과 본론은 물론 결론 부분에서도 재인용 표시 없는 무단 표절이 많았다. 특히 본론 부분의 '클레의 예술관', '클레 회화가 갖는 조형적 특성' 절 등은 거의 대부분을 다른 사람의 논문을 그대로 갖고 왔다. 이 가운데엔 인용 표식 없이 무단 표절한 내용도 상당수 보였다.

숙민동은 "표절문단 안에 있는 동일한 인용문과 각주를 빼고 살펴봐도 48.1%의 표절률을 보였고, 타인의 논문과 유사한 맥락까지 포함하면 54.9%의 내용 일치가 드러났다"면서 "이 같은 표절률은 단순 표절이 아닌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a

국민대가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에서 국민대 민주동문회, 국민대 동문 비대위, 숙명 민주동우회 회원들이 규탄 시위를 벌였다. ⓒ 권우성


유영주 숙민동 회장은 "이번에 숙민동이 숙대에 김 여사 석사논문에 대한 제보를 진행한 이유는 표절 심사 진행 과정에 숙명여대 주체로서 참여하여 동문으로서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미 지난 2월에 예비조사를 마친 숙대가 계속 본조사를 진행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에 대한 소송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숙대민주동문회 "숙대가 본조사 미루면 직무유기 소송도 고려"

숙대는 김 여사 석사논문에 대한 예비조사를 지난 2월 14일 끝내놓고도 본조사 개시 결정을 위한 회의를 현재까지 6개월 가까이 미루고 있다. 이에 대해 숙민동은 지난 4월 본조사 심사를 요구하며 500여 명이 참여한 서명을 벌였고, 지난 5월부터는 2주간에 걸쳐 숙대 안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관련 기사 '김건희 논문검증' 꾸물대는 두 대학..."교육기관 포기 행위" http://omn.kr/1zc9w)

숙대가 김 여사 석사논문에 대해 연구부정으로 판단, 논문을 취소할 경우 2008년 국민대에서 받은 김 여사의 박사논문도 자동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박사논문 신청자격이 박탈되기 때문이다. 가수 홍진영씨의 경우 2020년 12월 조선대에서 석사논문이 취소됨에 따라 박사학위 또한 무효 조치된 바 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우려 이상으로 위험한 인물... 윤 대통령 밑에서 살아남기
  2. 2 바리스타·간호사·5월의 신부 꿈꿨던 삶... 송두리째 사라졌다
  3. 3 골수이식까지 해준 '껌딱지' 딸 잃은 아버지의 울분
  4. 4 중년과 노년 사이 남성, '삼식이'거나 '졸혼'이거나
  5. 5 12.12 반란군에 맞서다 숨진 김오랑 중령... 순직 아닌 '전사'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