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사학위 맛집"... 카카오맵 별점 '꼴찌'된 이 대학

[보도 뒤] '김건희 봐주기' 의혹 인 국민대에 '후기' 폭탄 계속... "부끄러운줄 알아야"

등록 2022.08.11 17:38수정 2022.08.11 17:39
9
원고료로 응원
a

카카오맵에 11일 오후 올라온 국민대 평점과 후기. ⓒ 카카오맵

  
지도앱인 카카오맵 별점평가에서 서울 지역 대학 중 꼴찌를 달리던 국민대학교의 별점이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10일 오후 6시 이후 22시간 사이에 비판 후기도 1400여 개가 새로 추가됐다. 국민대의 '김건희 여사 논문 봐주기' 의혹에 대해 분노한 시민들이 이른바 '성지순례'로 답하고 있는 것이다.

22시간 만에 1425개 후기... "성지순례 왔어요"
 

지난 10일 오후 <오마이뉴스> 보도 뒤 이곳을 찾는 행렬은 더욱 늘어나고 있다(관련 기사 : "여기가 표절해도 되는 그 학교?"... 카카오맵에서 벌어진 일).

11일 오후 4시 현재 국민대가 받은 카카오맵 별점 평가는 5점 만점에 1.2였다. 전날 평점은 1.5로 서울지역 48개 대학 중 꼴찌를 기록했는데, 이보다도 더 떨어진 것이다.

카카오맵에 올라온 국민대에 대한 후기도 계속 추가되고 있다. 전날 오후 6시쯤 533건이던 것이 이날 오후 4시 현재 1958건으로 3배가량인 1425건 늘어났다. 후기 중엔 "성지순례 왔다"는 내용도 여럿 보였다.

후기 내용은 대부분 '김건희 봐주기' 의혹이 인 국민대를 비판하거나 힐난하는 것이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부끄러움을 알라'는 내용을 쓴 다음과 같은 후기들이었다.

"여기가 부끄러운 줄 모르는 자들이 학문을 망치는 곳이군요."
"'대머리 남자와 주걱턱은 궁합에 좋다'라는 논문으로 박사 학위 준 국민대 부끄러운 줄 아세요."

"부끄러운 줄 압시다. 국민대 교수님들. 영원히 조리돌림 받게 생긴 국민대. 국민대 출신 석·박사는 인정받기 힘들겠네요."
"박사유지하려는 자 모여라. 표절도 장르다. 부끄러워하지 마라. 국민의 힘으로 만든 국민유지대가 당신 곁에 있다."


'부끄러움'과 비슷한 말을 쓴 다음과 같은 속어도 보였다.

"쪽팔려서 국민대 졸업했다고 말도 못하겠다."
"참으로 쪽팔리겠다. 여기 출신이라는 이유로 손가락질 받는 사람들은 무슨 잘못인가?"


국민대 겨냥한 후기들 속속 등장... "부끄러운 줄 알라"
 
a

국민대가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에서 국민대 민주동문회, 국민대 동문 비대위, 숙명 민주동우회 회원들이 이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 권우성


학교 밖 최대 교수단체들까지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 별다른 집단 의견을 내지 않고 있는 국민대 교수와 학생들을 비판하는 글도 보였다. "국민대 수준 알만하다"라는 글이 바로 그것이다.

나아가 소위 '학위 가격표'를 요구하며 비난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김 여사 표절 논문 피해당사자인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도 '국민대의 학위장사' 의혹을 공개 제기한 바 있다.

"학위 가격표 좀 요청 드립니다."
"급히 학위 하나 필요한데 여긴 가격이 얼마인가요? 복사 논문은 준비되어 있습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우려 이상으로 위험한 인물... 윤 대통령 밑에서 살아남기
  2. 2 바리스타·간호사·5월의 신부 꿈꿨던 삶... 송두리째 사라졌다
  3. 3 골수이식까지 해준 '껌딱지' 딸 잃은 아버지의 울분
  4. 4 중년과 노년 사이 남성, '삼식이'거나 '졸혼'이거나
  5. 5 12.12 반란군에 맞서다 숨진 김오랑 중령... 순직 아닌 '전사'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