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우상호 "김경수 사면, 한동훈 한 사람 때문에 무산"

"대통령실 반응 나쁘지 않았으나 갑자기 분위기 바뀌어"

등록 2022.08.13 16:18수정 2022.08.13 17:05
7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 공동취재사진

 
(서울·김해=연합뉴스) 정수연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광복절 특별사면에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포함되지 않은 것을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 사람 때문에 무산됐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운동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오늘 이 자리에 꼭 같이 있었어야 할 동지 김경수 전 지사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한 달 전부터 사면 복권을 위해 민주당 지도부가 백방으로 움직였다. 대통령실 반응도 나쁘지 않았고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잘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확인했었다"면서 "그러나 갑자기 2, 3일 전부터 분위기가 바뀌었다. 한동훈 장관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 한 사람 때문에 김 지사의 사면이 무산됐다는 소식을 듣고 '대한민국 참 큰일 났구나, 법무장관이 세구나' 했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참으로 답답한 마음"이라며 "윤 대통령의 통합 정신은 어디에 있는지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우리가 김 전 지사의 몫까지 더 열심히 싸워 국민의 지지를 받는 수밖에 없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