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 대통령 비꼰 이준석 "당내 민주주의 고민에 대통령 어떤 말했는지"

17일 '국힘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법원 심리 출석... 현장서 100일 기자회견 촌평

등록 2022.08.17 15:36수정 2022.08.17 15:36
6
원고료로 응원
a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도착, 민사51부 법정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 지지 당원들의 모임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소속 1천500여 명이 비슷한 취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도 같은 시각, 같은 법정에서 함께 심문이 진행된다. ⓒ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지적을 챙겨보지 않았다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날을 세웠다.

이준석 전 대표는 17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법원 심리에 출석했는데, 현장에서 '윤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어떻게 봤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이 전 대표는 "제가 요즘 당내 민주주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다 보니 대통령이 어떤 말을 하셨는지 제대로 챙기지는 못했다. 불경스럽게도"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의 이 발언은 윤 대통령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을 향한 이 전 대표의 여러 지적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 안전에 매진을 하다 보니, 다른 정치인들께서 어떤 정치적 발언을 하셨는지 제가 제대로 챙길 기회도 없었다"라고 답했다. 

"절차적 잘못과 당내 민주주의 훼손, 재판장에 말할 것"

이준석 전 대표는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적극 소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오늘 절차적으로 잘못된 부분과 더불어 당내 민주주의가 훼손된 부분에 대해 재판장에게 드릴 말을 드리도록 하겠다"라며 "기각이나 인용에 대한 선제적 판단에 따른 고민은 하고 있지 않다"라고 밝혔다.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은 통상 빠른 판단을 필요로 하는 만큼 당일 법원의 판단이 나오지만, 첨예한 쟁점이 있는 경우 추가 심문기일이 잡힐 수도 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단독] 김건희, 논문 관련 국민대에 '정보공개 거부' 표명
  2. 2 무심코 시킨 새우 안주가 세상을 불행하게 한다고?
  3. 3 공사현장서 쏟아져 나온 유물... 국내 최초의 발견, 4년 후
  4. 4 [단독]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위원 5명 필적감정 "모두 동일인"
  5. 5 "바이든으로 들리면 모여라" 했더니 최대 인원 모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