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만화에 "경고"... 윤 대통령의 '표현의 자유'는 어디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윤석열차' 화제...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등록 2022.10.04 16:00수정 2022.10.04 16:00
4
원고료로 응원
a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고교부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 온라인 커뮤니티 화면 갈무리

 
지난 3일 폐막한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시장에 전시된 한 수상작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가 바로 그 작품이다.

해당 작품은 윤석열 대통령의 얼굴을 한 기차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기차의 몸통에는 지난 대선 당시 기호를 나타내는 듯한 숫자 '2'가 그려져있고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조종석에 탑승해있다. 그 뒤로는 검사복을 입은 인물들이 줄줄이 칼을 든 채 타고 있다. 열차의 앞에서 사람들은 혼비백산하며 도망치고 있다.

문체부 "노골적인 정치색... 엄중 경고하겠다"
a

해당 작품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엄중히 경고하겠다"고 나섰다. 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공개했다. ⓒ 문화체육관광부

 
해당 작품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엄중히 경고하겠다"고 나섰다. 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행사 취지에 어긋나게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공개했다.

문체부는 보도자료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면서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체부는 공모전을 주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해 후원을 중단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문체부는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긴 하나,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면서 '문화체육관광부 후원명칭 사용승인에 관한 규정'을 언급했다.

해당 규정의 9조 1항에 따르면 후원명칭을 사용하는 행사를 진행할 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소관부서는 승인을 취소하고 3년 동안 후원명칭의 사용을 승인하지 않을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문체부는 "해당 공모전의 심사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정하게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문체부의 이번 입장 발표는 평소 '자유'를 강조해 온 윤 대통령의 의지에 반하는 것이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난 1월, 국민의힘 일각에서 '멸공 챌린지'가 이루어지자 "각자가 자유민주주의라는 헌법 질서에 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누구나 표현의 자유를 갖는 것"이라며 옹호한 바 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무릎까지 꿇었지만... 간담회 국힘 불참에 분노한 유가족들
  2. 2 초겨울 경주 명소, 첨성대도 불국사도 아닙니다
  3. 3 사라진 대장동 '50억 클럽' 수사... 검찰 답변은?
  4. 4 "윤 대통령, 이상민 아니라 유가족 어깨 두드렸어야"
  5. 5 모든 걸 멈추게 한 참사... 외국인 희생자 24명 이야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