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고교생 카툰 통제' 꼬집은 부천시장 "민주주의 아냐"

조용익 시장, 문체부에 쓴소리 "풍자는 창작의 기본... 학생 생각하면 마음 아파"

등록 2022.10.04 20:14수정 2022.10.05 04:54
103
원고료로 응원
a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고교부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 인터넷 커뮤니티

 
조용익 부천시장이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된 '윤석열 정부 풍자만화'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강경 대응에 "문화에 대한 통제는 민주주의의 언어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만화도시 부천시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조 시장은 4일 페이스북에 "풍자는 창작의 기본"이라며 "기성세대의 잣대로 청소년의 자유로운 창작 활동을 간섭해선 안 된다. 어딘가 상처받아 힘들어하고 있을 학생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이어 "카툰의 사전적 의미는 '주로 정치적인 내용을 풍자적으로 표현하는 한 컷짜리 만화'이다"라며 "(축제에 전시된 작품이 입상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공모 부문은 '카툰'과 '웹툰'이었고 공모주제는 '자유주제'였다. 카툰 공모에 왜 풍자를 했냐고 물으면 청소년은 무어라 답을 해야 하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수상작에 대한 기사가 하루종일 이어지고 있다"라며 "김대중 대통령께서 늘 강조하신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말아야 한다'는 문화에 대한 철학이 새삼 와 닿는 오늘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을 선정·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며 신속히 관련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표했다.

문체부가 문제 삼은 작품은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풍자화로 지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고교부 카툰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을 비롯한 모든 수상작들은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9월 30일~10월 3일 진행된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됐다.

해당 작품에는 윤석열 대통령 얼굴이 그러진 열차에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과 칼을 든 검사들이 타 있고 시민들이 이 열차를 피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문체부는 축제와 공모전을 주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상대로 '엄중 경고'를 전했을 뿐만 아니라 행사의 후원 명단에 '문체부'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의사까지 내비친 상황이다(관련기사 : "웹툰 수출국이 고교생 풍자화에 엄중 경고? 문명국가 맞나" http://omn.kr/20zyu).
 
a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참석한 조용익 부천시장. ⓒ 조용익 부천시장 페이스북

 
댓글10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깨발랄 지현, 하늘의 별이 되다... "넘 슬퍼하지 마 난 행복했어"
  2. 2 뇌졸중으로 쓰러진 변호사 "내가 이렇게 되고 보니..."
  3. 3 이게 'F**K'로 들린다고? SNS 달군 환청 논란
  4. 4 또 뒤통수 친 일본, 윤석열 정부는 왜 이리 안이한가
  5. 5 세월호, 이태원... 살아남은 1990년대생들은 두렵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