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지역화폐 사용 의향 81%, 인센티브 줄이면 48%로 급감"

경기도민 77% “경기지역화폐 사업 앞으로도 계속돼야”

등록 2022.10.05 16:53수정 2022.10.05 16:53
0
원고료로 응원
 
a

정부가 내년 지역화폐 지원예산 전액 삭감을 결정한 가운데 현재 6~10% 수준의 경기지역화폐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면 경기도민의 경기지역화폐 사용자가 대폭 감소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 경기도

     
정부가 내년 지역화폐 지원예산 전액 삭감을 결정한 가운데 현재 6~10% 수준의 경기지역화폐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면 경기도민의 경기지역화폐 사용자가 대폭 감소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경기도민의 77%는 경기지역화폐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다.

경기도는 지난 9월 15일부터 26일까지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향후 경기지역화폐 사용 의향은 81%(1620명)로 매우 높은 고객충성도를 보였지만 현재 6~10% 수준의 인센티브 또는 할인율이 줄어들 경우 지역화폐 사용 의향 비율이 48%(960명)로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지역화폐 예산과 관련해 혜택이 유지되도록 기존 예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50%)와 혜택이 늘어나도록 예산을 증액하는 것이 좋다(23%)에 대다수 공감했다. 혜택이 줄더라도 예산을 감액하는 것이 좋다는 15%에 그쳤다.

내년에도 지역화폐 예산을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69%가 동의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9%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7%는 경기지역화폐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80%는 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경기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도 80%였다.

최근 1년간 경기지역화폐 이용 경험률은 71%(1429명)였다. 이용자(1429명)들은 경기지역화폐를 슈퍼마켓, 편의점, 농축협 직영매장(37%)이나 식당, 카페 등 음식점(29%), 제과, 정육 등 식품·음료 판매점(13%) 등에서 많이 사용했고, 월평균 사용액은 16만 6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자들은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하는 이유로 충전 시 6~10% 인센티브·할인 혜택(69%)을 가장 높게 꼽았다. 이어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돼서(28%), 현금영수증 및 30% 소득공제 혜택이 있어서(26%), 일반 신용카드처럼 편리하게 쓸 수 있어서(23%) 등의 순으로 높게 응답했다. 이용자의 79%는 경기지역화폐 정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였다. 이 같은 만족률은 2019년(37%) 대비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다.

경기지역화폐 사용은 소비패턴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1천429명) 중 경기지역화폐사용을 위해 한 번도 이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46%, 경기지역화폐 사용을 위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 이용 횟수가 평소 대비 늘었다는 과반인 57%였다. 또한 앞으로도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83%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 의뢰해 지난 9월 15일부터 26일까지 12일간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 2천 명 대상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2.2%p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우려 이상으로 위험한 인물... 윤 대통령 밑에서 살아남기
  2. 2 바리스타·간호사·5월의 신부 꿈꿨던 삶... 송두리째 사라졌다
  3. 3 중년과 노년 사이 남성, '삼식이'거나 '졸혼'이거나
  4. 4 골수이식까지 해준 '껌딱지' 딸 잃은 아버지의 울분
  5. 5 12.12 반란군에 맞서다 숨진 김오랑 중령... 순직 아닌 '전사'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