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쿠팡 풀필먼트 대표 "사고 발생 가능성 때문에 휴대폰 금지"

[국감-환노위] 정종철 대표 "안전 양보 못해" 강변... "노동자 위험한데 폰 보겠나" 현장서 질타

등록 2022.10.05 18:36수정 2022.10.05 18:36
1
원고료로 응원
a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등의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정종철 쿠팡풀필먼트 대표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종철 쿠팡 풀필먼트 대표가 5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쿠팡이 물류센터 내 노동자들의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휴대폰 사용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안전에 관한 사항은 어떠한 경우도 양보할 수 없기 때문에 이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쿠팡 이천 물류센터 화재 당시 노동자들이 휴대전화가 없어 초기 신고가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산재 책임을 노동자의 부주의 탓으로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이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했는데,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가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지난 9월 15일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금지는 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는데, 내부 규정을 개정해 노동자들에게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할 계획이 없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정종철 대표는 "휴대폰 사용으로 인해 사고의 발생 가능성이라든지, 또 사고가 발생하면 크게 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저희로서도 그 부분은 어려운 점이 있음을 이해해주기 바란다"라며 "안전에 관한 사항은 어떤 경우도 양보할 수 없다"고 강변했다. 그가 있는 쿠팡 풀필먼트는 쿠팡의 물류 자회사다.
 
정 대표 발언에 현장에서 즉각 질타가 나왔다. 이수진 의원은 "설마 노동자들이 위험하고 어려운 공정 중에 휴대폰을 들여다보겠나"라며 "절대로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대표로서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충분히 안전 조치에 대해 얘기하면 되지 않나"라고 했다.

앞서 쿠팡 물류센터노조는 이천 물류센터 화재 이후인 지난해 9월 인권위에 쿠팡의 휴대전화 반입 금지 규정이 노동자 인권과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침해한다면서 진정을 넣었고, 9월 15일 인권위는 쿠팡의 지침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이날 국감에서 정종철 대표는 최근 급증한 쿠팡 산재 문제, 폭염 당시 물류센터 내 냉방기 설치 미비 등에 대한 문책도 받았다.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쿠팡은 최근 5년간 산재 신청이 두 번째(총 4537건, 1위는 대한석탄공사 5287건)로 많은 기업이다.

이학영 민주당 의원이 "쿠팡에서 냉방기를 잘 구비해놨다는데 실제로 가보니 냉방기는 업소 실제 입구에 선풍기만 있더라. 내부 온도가 32℃까지 오르더라"고 지적하자, 정 대표는 "개선할 부분은 찾아서 계속 개선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7월 한 달간 쿠팡 동탄물류센터에서만 노동자 3명이 온열질환으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된 바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완벽한 김치' 위해 배추밭 찾았지만... 식당의 꿈을 접다
  2. 2 "엄마 나라 말 쓰지 말라는 어른들... 하지만 전 포기 안 해요"
  3. 3 이태원참사 희생자 호명한 문소리, 돌발 발언이 아닌 이유
  4. 4 "이XX들"... 그들은 사흘에 한 번 이상 털렸다
  5. 5 치매 남편 돌보던 구순 할머니의 그림, 유명 화가도 반하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