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인문·문화 아카데미' 11월 26일 안병옥 이사장 특강

마포 중앙도서관에서 '기후생태위기와 환경수도를 통해 제주 다시 이해하기' 주제로

등록 2022.11.23 12:48수정 2022.11.23 12:51
0
원고료로 응원
(사)제주바람이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준비한 '다시 보게 되는 제주, 2022 인문·문화 아카데미'가 오는 26일 오후 3시 서울 마포 중앙도서관에서 마지막 강좌를 연다. 강사와 주제는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의 '기후생태위기와 환경수도를 통해 제주 다시 이해하기'.

최근 이집트 샤름 엘 세이크에서 마무리된 제27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는 협약 채택 이후 최초로 손실과 피해 대응을 위한 재원 마련 문제가 30년 만에 당사국총회의 정식의제로 채택됐다. 회의 기간 내내 치열한 협상 끝에 기후변화에 가장 취약한 국가를 위한 기금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세계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과학적이고 역사적인 문제를 두고 첨예한 논쟁과 함께, 공동의 해결을 위한 협력하고 있다. 제주도 또한 대한민국 기후위기의 최전선이자, 에너지전환의 선도도시다.

한라산의 구상나무는 멸종 위기에 처해있고, 해수면은 상승하고 있어 제주의 해안선과 올레길이 물에 잠길 가능성이 높다. 재생가능에너지 보급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앞서있는 제주는 과연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세계적인 선도 모델인 환경수도로 나아갈 수 있을까? 안병옥 이사장의 특강을 통해 그 실마리를 찾아볼 수 있다.

(사)제주바람은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전 환경부 차관)의 특강을 마지막으로 서울에서 열린 '다시 보게 되는 제주, 2022 인문·문화 아카데미' 강연 프로그램을 마무리한다. 마지막 6강은 제주 현지에서 이번 강연의 내용을 바탕으로 기획한 제주문화기행에 나설 예정이다. 

박선후 (사)제주바람 이사장은 "체험프로그램 형식의 이번 문화기행에서 고희범(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고제량(제주생태관광협회 대표), 김수오(제주오름사진가, 한의사), 양용진(제주향토음식보전연구원장), 김하월(한국무용협회 서귀포지부장), 김동현(제주민예총 이사장) 등을 초대해 인권평화, 생태환경, 전통문화 등을 아우르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궁금한 사항은 (사)제주바람 사무국(010-2173-8281, jejuwiwi@naver.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a

(사)제주바람은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제주의 자연과 문화에 대한 인문학 강연 '다시 보게 되는 제주, 2022 인문·문화 아카데미'를 연다. ⓒ 제주바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딱 봐도 오래된 화장실에서 망신살이 뻗쳤습니다
  2. 2 10년차 누드모델입니다, 엄마에게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3. 3 집주인은 빌라왕 '김대성', 지난해 10월 사망... 순식간에 1억 빚쟁이 됐다
  4. 4 "'빌라왕'에 속고, 공인중개사에 속고... 인생 망했죠"
  5. 5 달리듯 살아온 연주씨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 "거기선 놀러만 다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