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충남 화물노동자들 "정부 업무개시명령, 응할 생각 없다"

29일 당진 현대제철 앞 집회... "위헌 소지 등 법률적 검토중"

등록 2022.11.29 16:51수정 2022.11.29 16:51
0
원고료로 응원
a

29일 충남 당진시 현대제철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는 유문덕 화물연대 충남지역 본부장과 오남준 화물연대 본부 부위원장이 삭발식을 갖고 대정부 투쟁이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 이재환

 
정부가 29일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시멘트 분야에 업무개시 명령을 내린 가운데, 충남 지역 화물노동자들이 "업무개시명령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화물연대 이날 울산, 전남, 충남 등 전국 16개 거점에서 동시다발로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충남 당진시 현대제철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는 유문덕 화물연대 충남지역 본부장과 오남준 화물연대 본부 부위원장은 삭발식을 한 뒤 대정부 투쟁이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화물연대 충남지역본부는 이날 "이제 진짜 싸움이 시작됐다"며 "정부는 화물연대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화물노동자들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안전운임제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화물노동자들은 "안전운임제는 우리에게는 최저임금과도 같다"고 주장했다.

화물노동자들은 낮은 운송료는 장시간 노동과 야간운행, 과로와 과적의 요인이 돼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며 적정 운송료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화물노동자 A씨는 "드디어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오늘 업무개시명령이 내려졌다. 정부가 우리 화물노동자들과 전쟁을 선포한 것이다"라며 "우리 화물노동자들은 업무개시 명령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말했다.

화물노동자 B씨는 "정부가 업무에 복귀하라고 한다. 정부는 우리 화물노동자들에게 업무 복귀를 할 권한이 없다"고 주장했다. 개인사업자인 화물노동자들에게 정부가 업무 복귀를 명령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업무개시 명령을 내린 것은 시멘트 분야다. 화물운송노조 충남본부 관계자는 "정부가 업무개시 명령을 내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화물노동자들은 대부분 개인 사업사업자들이다. 물론 운수사업법에 업무개시명령이 있다. 하지만 강제 노동이기 때문에 위헌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업무개시명령에 응할 생각은 없다. 법률적인 검토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a

충남지역 화물운송노동자들이 29일 당진시 현대제철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 이재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빌라왕'에 속고, 공인중개사에 속고... 인생 망했죠"
  2. 2 "나경원 털었던"... 그 검사 5명이 지금 하는 일
  3. 3 김만배와 8명의 법조팀장들, 그들이 모두 거쳐간 '이곳'
  4. 4 이 많은 '미친 여자'들을 어떻게 모았냐고요?
  5. 5 "난방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 국힘 주장 '대체로 거짓'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