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성일종 의원 화물연대 파업 비판, 도 넘었다"

충남도당 30일 논평

등록 2022.11.30 15:21수정 2022.11.30 15:21
1
원고료로 응원
a

화물연대 충남지역본부 노동자들이 지난 29일 충남 당진시 현대제철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 이재환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한 성일종(충남 서산) 국회의원의 발언에 대해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성 의원은 최근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화물연대 운송거부는 국민에 대한 운송거부다. 국민을 인질로 삼아 민노총의 이득확장을 노리는 불공정 행위", "(화물연대 파업은) 섬뜩한 국가파괴 선동", "국가 경제의 혈관을 동맥 경화시켜 민주노총의 정치적 목적을 이루려는 불순한 파업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노동당 충남도당(위원장 이백윤, 아래 충남도당)은 30일 논평을 내 "성 의원의 막말이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충남도당은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안전운임제 지속추진과 차종, 품목확대를 합의해놓고도 화주들의 일방적 의견을 반영해 합의를 파기했다"며 "법과 원칙을 어긴 자들이 누구인지 성일종 의원에게 묻고 싶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화물 노동자들은 화주의 낮은 운송료와 운송업체의 중간착취로 수입을 벌충하려고 과적・과속・과로하게 된다"며 "그 때문에 화물차는 도로위의 흉기라고 불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42만대의 화물차가 이런 구조에서 달리니 도로가 안전할 리 없다. 자동차 사망사고의 절반 가까이 화물차가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전운임제 문제와 관련해서도 충남도당은 "화물연대와 정부가 합의했던 안전운임제는 '표준 운임을 정해 과적, 과로해야 하는 화물운송의 환경을 바꾼다'는 것이었다"며 "노정합의를 이행할 의지가 전혀 없었던 정부가 화물연대 노동자들을 또다시 파업으로 내몰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에게 약속을 지키라고 단체행동을 감행한 화물노동자들은 성 의원에 의해 하루아침에 '국민을 볼모삼는 인질범'이 됐다. 민주노총은 또한 불순세력이 됐다"고 비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이 무슨 잘못을 한 건지, 똑똑히 보십시오
  2. 2 "군인들 둘러싸인 윤 대통령의 쌍따봉, 그게 가장 큰 차이"
  3. 3 "성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시대착오적 서울시의회 조례안
  4. 4 '늙어서 두렵다'는 60대... 여든 넘은 할머니의 조언
  5. 5 욕심, 불신, 반목... 대장동 '이지스함'은 어떻게 침몰했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