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 1일 첫차부터 정상운행

노조 파업 시작 하루만에 사측과 임단협 합의

등록 2022.12.01 00:31수정 2022.12.01 00:31
1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김준태 기자 =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1일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을 타결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전날 시작한 총파업을 중단키로 했으며 지하철 운행은 1일 첫차부터 정상화된다.

노사는 지난달 30일 오후 8시께 서울 성동구 본사에서 임단협 본교섭을 재개했다. 본교섭은 약 5분 만에 정회했지만, 사측이 새로운 제시안을 내놓으면서 실무협상이 이어졌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양대 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이 교섭안을 놓고 논의한 끝에 연합교섭단위원회를 열어 교섭을 속개하기로 의결했고, 같은 날 오후 11시 40분께 본교섭이 다시 시작됐다.

노사는 본교섭에서 임단협 합의안을 도출하고 협상 타결을 선언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이 무슨 잘못을 한 건지, 똑똑히 보십시오
  2. 2 "군인들 둘러싸인 윤 대통령의 쌍따봉, 그게 가장 큰 차이"
  3. 3 "성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시대착오적 서울시의회 조례안
  4. 4 '늙어서 두렵다'는 60대... 여든 넘은 할머니의 조언
  5. 5 욕심, 불신, 반목... 대장동 '이지스함'은 어떻게 침몰했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