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견발표회 참석한 하태경-김영환 후보

2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