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건너 시타야 지역의 흔한 심야 주택가 모습.

8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