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3번째 죽음에 삭발로 호소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들 - 오마이뉴스 모바일

1403번째 죽음에 삭발로 호소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들

등록 2019.05.07 16:58수정 2019.05.07 17:03
1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가족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판정기준 철폐와 가해기업 엄단 처벌 등을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유가족 조오섭씨는 "비참하게 죽어간 우리 아들과 1403명의 원한을 풀어 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조씨는 "피해자가 300여 명인 세월호 참사는 정부가 구상권까지 행사했는데 사망자가 4배나 많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위해서는 왜 기업에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나"라고 따졌다.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