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적폐가 문재인 정권에 책임전가하며 약자 선동" - 오마이뉴스 모바일

김종대 "적폐가 문재인 정권에 책임전가하며 약자 선동"

등록 2019.06.04 13:28수정 2019.06.04 13:28
1
"자유한국당이 가고자 하는 게 '혐오의 정치'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3일 오마이뉴스 '박정호의 핫스팟'에 출연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이어지는 막말 논란과 관련, "값싼 언어에 증오의 감정을 자꾸 실어 버리는 정치가 브레이크가 안 걸린다, 종착역은 혐오의 정치"라며 이와 같이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정에 실패했던 세력들이, 적폐가 이제는 정권에 책임전가를 하면서 약자들을 선동해 내고 있다"며 "바로 우파 포퓰리즘"이라고 한국당을 겨냥했다.

황교안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이후 '현장은 지옥이다'라고 했던 것이 이런 선동의 한 예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당은 왜 이런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 김 의원은 지지세력만 바라보고 있는 한국당의 모습을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주류 정당이면서 비주류의 언어를 선호한다. 그게 포퓰리즘의 가장 큰 특징이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 등은 나도 처음 들어봤다. 정치권에서는 누구도 입에 올린 적이 없는 용어가 반복적으로 나오는 건 의도적인 것이다. 모르면서 그 용어를 왜 쓰냐. 특정세력에 호소해왔던 것이다."

그러면서 "비주류의 아젠다로 주류를 흔들어대고 그러면서 선동의 효과를 누리는 편승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혐오와 포퓰리즘이 결합되면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현상이 나오는데 대부분 언어적 현상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며 "우발적인 막말, 실수라기보다는 하나의 다른 정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취재 : 박정호 기자, 영상 촬영·편집 : 김윤상 기자)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