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이상민 "자유한국당 의원들 그럴거면 그만둬라" - 오마이뉴스 모바일

[전체보기] 이상민 "자유한국당 의원들 그럴거면 그만둬라"

등록 2019.06.05 08:32수정 2019.06.05 15:02
2
"국회에서 일하기 싫으면 빨리 사퇴해주세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오마이뉴스 '박정호의 핫스팟 - 이상민의 뜨거운 정치'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원은 "일하고 싶은 사람이라도 일하게 해야 할 것 아니냐"며 국회 복귀에 조건을 걸고 있는 한국당을 빼고서라도 6월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생 법안 처리가 시급한데 여야가 국회 정상화를 놓고 줄다리기 할 시간이 없다는 것이다.

"(한국당이 국회에) 안 들어오면 할 수 없는 것이다. 국민이 심판할 것이다. 국민을 믿고 국민을 두렵게 생각해서 국회를 열어야 한다."

특히 그는 "집권여당이 국회를 열어서 법안 심사 등 일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래야 한국당이 자극을 받아 국회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에 태운 법안의 '합의 처리'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 이 의원은 "'합의 처리' 하겠다는 건 패스트트랙에 태운 법안들을 표결에 부치지 말라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도 동의한 국회법에 따라서 패스트트랙 처리를 한 것이다. 여야 합의가 끝내 안 되면 전체 국회의원 표결에 부치는 것이다."

또한 이 의원은 "한국당에 휘둘리는 게 협상이고 타협이냐"며 "이건 흥정 할 일이 아니라 법대로 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학교 수업시간을 예로 들기도 했다.

"수업 시간에 안 들어오는 사람이 있으면 수업 그만 하냐. 수업해야지. 비행기 이륙해야 하는데 몇명 안 왔다고 (계속) 기다리냐."

반복되는 국회 파행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이 의원은 국회해산제도와 국민소환제도를 제안했다.

"국회의원 임기 보장해주지 말고 도저히 국회가 작동되지 않으면 국회의원을 퇴출시킬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국회해산제도, 국민소환제도 등을 개헌할 때 확실히 새겨놔야 한다."

그는 "대의 민주주의가 잘 안 되면 직접 민주주의로 가야 하는 게 맞다"며 "대의제와 직접 민주주의가 병존하고 경쟁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취재 : 박정호 기자, 영상 촬영·편집 : 김윤상, 홍성민 기자)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