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지켜달라는 게 죄인가" - 오마이뉴스 모바일

"목숨 지켜달라는 게 죄인가"

등록 2019.11.11 16:35수정 2019.11.11 16:43
0
한국서부발전(주) 태안화력본부에서 근무하다가 숨진 고 김용균씨의 어미니 김미숙씨 (사)김용균 재단 이사장이 아들의 영정 사진을 끌어안고 정부에 특조위 권고안 22개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