빰따귀 맞고 찢겨진 아베 초상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하라” - 오마이뉴스 모바일

빰따귀 맞고 찢겨진 아베 초상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하라”

등록 2020.02.18 19:31수정 2020.02.18 19:31
2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각계인사 100인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핵 발전소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는 방안에 대해 전 세계를 향한 핵 테러로 규정하고 규탄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임옥상 작가는 아베 총리 얼굴을 직접 그린 뒤 참가자들과 함께 빨간 페인트로 얼굴에 손도장을 찍은 뒤 초상화를 찍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