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덕 할머니 “기다리다 세월 다 간다. 미쓰비시 강제동원 사죄·배상하라” - 오마이뉴스 모바일

양금덕 할머니 “기다리다 세월 다 간다. 미쓰비시 강제동원 사죄·배상하라”

등록 2022.11.29 12:30수정 2022.11.29 12:33
0
미쓰비시 중공업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와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회원들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원의 조속한 손해배상금 지급 확정 판결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