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민간중심 "시민네크워크" 주목

도시재생 시민네트워크 본격 활동 시작, 자문, 컨설팅, 공모사업 추진

등록 2018.11.09 14:46수정 2018.11.09 14:46
0
비채택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도시재생, 민간인 중심 시민네트워크.. 앞으로의 활동이 주목된다.

순수 민간 마을주들로 구성하게 되는 <도시재생시민네트워크>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동해지역도 <동호동 책방마을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에 커뮤니티 공간을 마련해 8일 개소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 사진 조연섭기자


현정부에서 역점사업으로 추진중인 도시재생 사업의 순수 민간 영역의 파트너이자 주민 네트워크인 이 네트워크는 앞으로 동해 지역 도시재생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수 있도록 민간 영역 파트너로서 협조하는 영역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한편 이 도시재생시민네트워크는 지난 3월 출범해 도시재생과 관련된 각종 샘플링 작업들을 진행해 오고있으며 오는 24일 시 자체 공모사업에 선정 예정인 동해시의 도시재생 대상 지역인 <삼화동 금곡마을 도시재생>이 본격 추진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 사업은 금곡마을 추억여행, <이야기를 팝니다. 추억을삽니다>를 내용으로 마을의 문화와 이야기가 바탕이 되면서 토속음식과 마을의 추억여행을 떠나보는 프로그램으로 중식시간의 경우 음식을 즐기면서 함께하는 금곡마을 추억여행,도시락콘서트도 진행된다.
 

ⓒ 사진 조연섭기자


도시재생 시민네트워크의 구성은 도시재생 1.2기 아카데미 수료자20명을 중심으로 이형재(건축사,전 정림건축 대표)등 6명의 자문위원을 두고 앞으로 지역에서 진행될 도시재생 프로젝트 동호동의 '책방마을'을 비롯한 사업의 민간영역 지원과 각종 공모사업들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이날 개소식에 참가한 자문위원 이형재교수(가톨릭 관동대학교)는 "순수한 영역에서 봉사한다는 생각과 자세로 부족하지만 우리 지역 도시재생이 성공할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학교에서 섹X하는 법'... 사람들이 속수무책 당하는 이유
  2. 2 "차라리 군사독재가 쭉~ 이어졌으면"
    현직 경감, 경찰 게시판에 독재옹호 글 올려
  3. 3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
  4. 4 박용진 "뜻밖의 김성태 발언... 일이 이상하게 돌아간다"
  5. 5 "죽은 박정희와 싸우는 문재인, 절대 이길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