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교육지원청 미래교육자문위 회의

등록 2019.03.25 16:46수정 2019.03.25 16:46
0
비채택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충남 예산교육지원청은 19일 특수교육협의실에서 예산혁신미래교육을 위한 '미래교육자문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김장용 교육장을 비롯한 부서장과 자문위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 2019년 주요업무 및 사업설명, 토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 추진하는 사업은 △예산행복교육지구 △농어촌학교 시범교육지원청 운영 △기초학력책임제 등으로, 지난해 주요사업과 비교해볼 때 가장 눈에 두드러지는 변화는 발명교육센터다.

김장용 교육장은 "미래교육자문위원회에서 제안한 사항은 해당 사업부서의 검토와 재정여건을 고려해 교육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교육자문위원회는 예산교육지원청의 교육비전과 정책개발, 교육발전 중장기 계획 수립 등을 위한 자문역할을 맡는다. 위원으로는 한규복(전 신암초 교장) 위원장과 박영수(동양산업 대표) 부위원장을 포함해 13명으로 구성돼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서 취재한 기사입니다.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땡큐, 박찬주
  3. 3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