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봉사센터 및 장애인회관 설계용역 착수

설계용역 착수보고회 열려
내후년 상반기 완공 예정

등록 2019.08.26 17:44수정 2019.08.26 17:44
0
비채택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건립 예정인 당진시민봉사센터 모습 ⓒ 한수미

 
시민봉사센터 및 장애인회관이 채운동 일원에 건립될 예정이다. 
지난 16일 당진시청에서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홍장 시장 주재로 착수보고회가 열려 시민봉사센터 및 장애인회관 설계용역을 시작했다.   

시민봉사지원센터 및 장애인회관은 당진시가 62억 원을 투입해 채운동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469.62㎡ (약 747평) 규모로 조성된다. 시민자원봉사센터의 경우 시민봉사 활성화와 체계적인 민간봉사단체를 지원하는 창구 역할을 하며, 장애인회관은 지역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시설로 활용된다.

이번 설계용역에 앞서 당진시는 지난해 건립계획을 수립하고 공유재산 심의 등 사전 행정절차를 모두 마쳤으며, 올해는 설계공모를 통해 소솔건축사사무소와 볼드아키텍츠를 설계용역사로 선정했다.

설계용역은 올해 11월 완료될 예정으로, BF(Barrier Free,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최우수 등급의 건축물로 설계할 방침이다. 공사는 이르면 올해 12월 착공해 2021년 상반기 중 완공할 계획이다.

한편 당진시는 시민자원봉사센터와 장애인복지관 외에도 20억 원을 투입해 종합복지타운 일원에 지상 2층, 661㎡(약 200평) 규모의 노인회관 건립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지난 6월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했으며, 실제 건립공사는 2020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올해 10월 착공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당진시대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5. 5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