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1.28 09:31최종 업데이트 20.01.10 10:18
  • 본문듣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 원천무효'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11월 28일 헤드라인…
 
▲선거법개정안이 본회의에 부의되면서 논의가 무성하다. 여론 눈치에 의원정수 확대는 어렵고 의원 반발에 지역구 감소도 장벽이다. 지역구는 그대로 두고, 100% 연동형비례제 대안도 일부 정당이 반대하고 있다. 황교안 단식으로 더욱 강경해진 한국당은 결사 저지를 외치고 있다. 정기국회 처리가 어려워지면 종료 후(10일) 12월 임시국회 소집 가능성이 가능하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총선전 북미회담 만류가 논란이다. 나 원내대표는 방한 미국 당국자에게 안보위협과 정상회담 취지 왜곡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6월 열린 북미 정상회담이 선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한반도 평화 무드가 한국당에 불리하다고 실토한 셈이다. 당내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오늘 대한민국은…
 
▲문 대통령은 한국-메콩강 정상회의를 갖고 '한국-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이 아세안 협력에 진정성을 어필하고 외교·경제 다변화 활로를 열었다고 서울경제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SNS에서 한국·아세안 정상회의 소회로 '대륙 잇는 교량국가' 지속 추진 뜻을 밝혔다 ▲청와대는 하명수사는 사실무근으로 비위첩보 접수시 절차대로 이관했다고 밝혔다. 울산시장 첩보 문건을 만든 건 청와대 실세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라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한국-말레이시아 정상회담을 연다 ▲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제안으로 유엔이 9월 7일을 '세계 대기의 날'로 지정했다.

▲벼랑 끝 자영업자가 제2금융권으로 대출이 몰렸다고 다수 언론이 주요 뉴스로 다뤘다 ▲대부업체 금리 제한의 역설에 서민들이 사채로 등 떠밀린다고 동아일보가 전했다 ▲내국인 공유숙박이 서울에서 첫 허용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제조업 부가가치가 4% 늘 동안 일자리는 고작 0.1% 증가했다 ▲3분기에 출생아 7만명, 합계출산율 0.88명으로 역대 최소를 나타냈다.
 
▲서울 아파트 시총이 1233조원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 435조원 증가했다고 매일경제가 전했다 ▲하루 1745원인 어린이집 '흙식판'이 22년째 그대로라고 한국일보가 1면에 썼다 ▲안전사각 소규모 현장 곳곳이 '지리밭'이었다고 경향신문이 1면 보도했다.
 
▲일본이 문희상 국회의장을 찾아와 1+1+α(한국기업+일본기업+국민성금) 징용해법 긍정 검토를 밝혔다고 동아일보가 1면에 전했다. 징용 피해자들은 문 의장 징용해법은 일본에 면책 우려가 있다며 반발했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존 햄리 소장은 '주한미군은 용병이 아니다'며 분담금 10억달러는 괜찮은 금액이라고 말했다.
 
오늘 국회와 여야(與野) 정치권은…

 
▲'패트정국'이 카운트다운으로 빅딜이냐 빅뱅이냐 갈림길이라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지역구 250석에 비례 50석을 100% 연동형으로 하면 정의당 의석이 6석에서 25석으로 늘어난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문 의장은 예산 부수법안 32건을 지정·통보했다 ▲'민식이법'이 행안위를 통과해 스쿨존 과속카메라 설치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여객법 개정을 앞두고 불법파견 논란의 '타다'가 여권을 비판하며 여론전을 펼친다고 한겨레신문이 전했다.
 
▲'친문 비리' 검찰수사에 여당의 부울경 총선이 비상이라고 매일경제가 전했다. 현역은 고작 9명 불출마에 민주당 '중진 물갈이'가 헛방이라고 서울신문이 보도했다 ▲황 대표 병원 이송에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강경투쟁'이 예고된다고 다수 언론이 전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어제 황 대표를 방문했지만 지지자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경향신문은 1면에서 '총선 전 북미 회담 자제'를 요청한 나 원내대표를 다뤘다 ▲한국당이 유재수·황운하·우리들병원을 묶어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오늘 정부와 법조·사회는…

 
▲공정위는 대리점 직원 인사까지 간섭한 자동차회사들의 도 넘은 갑질을 밝혔다 ▲가상화폐 수백억원 출금에 국내 최대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가 입출금을 중단했다 ▲교육부는 외고·자사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을 입법예고했다 ▲행안부는 내달부터 모바일로 주민등록등본 발급을 가능하게 한다 ▲식약처는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불법처방한 의원과 환자를 대거 적발했다 ▲인사혁신처는 공직자 재산공개 때 부동산-비상장주식 형성과정을 밝혀야 한다고 발표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됐다. 권력형 비리로 번질 가능성을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입 다문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검찰이 일가비리·유재수·황운하로 3단 압박을 가한다고 다수 언론이 전했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 시기 기무사가 군부대 통화 수십만건을 불법 감청했다고 밝혔다 ▲오늘 박근혜 '국정원 특활비' 상고심이 선고된다 ▲'삼성물산 합병 맞춰 주가조작'이란 미래전략실 문건이 나왔다고 한겨레신문이 1면에 썼다.
 
오늘 기업은…

 
▲한국은행은 소비심리가 3개월 연속 오름세로 7개월 만에 기준선을 회복했다고 발표했다 ▲국제금융센터는 내년 세계경제가 3% 성장할 것이며 미국 대통령이 누가 돼도 무역분쟁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계 은행들이 한국 지점에서 달러를 모아가고 있다고 이데일리가 1면에 전했다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CEO 중 58년생 개띠가 제일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K케미칼의 붙이는 '치매 패치'가 미국 FDA 허가를 받았다 ▲현대차가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12인승 합승택시'를 시범 운영한다 ▲'핀테크 공습'에 3분기 5대 은행 해외송금액이 2조원 감소했다고 한국경제가 1면에 전했다 ▲손보사들이 자동차보험을 팔아봐야 손해라며 고객유치를 포기한다고 파이낸셜뉴스가 1면 보도했다 ▲엔씨소프트 '리니지2M'이 출시 9시간 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홈쇼핑 판매수수료가 알고보니 40%로 결국 소비자만 '봉'이라고 한국일보가 1면에 실었다.
 
덧붙이는 글 필자는 시대정신연구소장으로 이 글은 또바기뉴스(ddobaginews.com)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