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1.29 10:05최종 업데이트 21.01.29 15:58
  • 본문듣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 1월 29일 헤드라인

▲보수야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제일 핫한 인물이다. 각종 빅데이터 플랫폼에 따르면 안 대표 정보량(언급량)은 보수야권에서 선두권이다. 안 대표를 다룬 뉴스도 매일 수십∼수백건씩 쏟아진다.


▲안 대표는 '정치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차별화되어 있다. 어눌한 말투, 파격적인 행동, 독특한 이력이 합쳐져 대중의 관심을 끈다. 실제론 기존 정치를 답습하고 있지만 외형이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한다.

▲구 보수로부터 거리도 상대적으로 장점이다. 다수 보수야권 주자들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런저런 인연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에 비해 안 대표는 과거 보수정권으로부터 자유롭다.

▲두 가지 이유 때문에 안 대표는 늘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서울시장 승부수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최종 단일후보 경선은 사실상 3월로 미뤄졌다. 그만큼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평가다.

■ 오늘 대한민국은

▲문 대통령-바이든 첫 통화 임박… '허니문' 없는 미중 사이 줄타기를 매일경제 등이 보도했다 ▲문 대통령, SNS에서 국제투명성기구(TI) 발표 부패인식지수(CPI)를 언급하며 공정·정의를 강조했다. 한국 부패인식지수는 180개국 중 33위를 기록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 한국-우즈베키스탄 화상 정상회담… 무역협정(STEP) 협상 개시를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신임 법무·환경장관·보훈처장 등에 임명장을 수여한다 ▲공매도 영구 금지… 청와대 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다.

▲7월 이후 3325만명(만18-64세) 접종, 의료진 확보 비상을 중앙일보가 1면에 전했다. 내달 의료진 5만명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상반기 1030만명… 9월까지 전국민 접종을 완료한다. 긴급 해외출장자는 4월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이재명 1조·민주 20조 코로나 현금정국 돌입을 국민일보가 1면에 썼다. 재난지원금 속도 여당… 2월 국회 '슈퍼추경' 처리 가시화를 파이낸셜뉴스가 보도했다 ▲유·초등 1∼2학년 2단계까지 매일 등교… 개학·수능은 예정대로 실시한다.

▲지난달 33.4만명이 실직했다 ▲정 총리는 담배·주류 인상설을 부인했다 ▲'밑 빠진 독' 시내버스… 작년 1.6조 혈세가 투입됐다고 한국경제가 1면에 썼다 ▲서울 호텔, 코로나발 매물 홍수를 중앙경제가 1면에서 조명했다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2주 연속 최고를 기록했다. GTX 집값 급등열차… 경기도 '20억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다고 매일경제·한국경제 등이 보도했다.

▲미·일 정상 첫 통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다수 언론이 보도했다 ▲정부, 스위스 계좌 활용 이란 동결자금 해제… 억류 선박 구출 총력전을 서울신문이 1면에 전했다 ▲미국이 연일 중국에 강경한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 ▲미국은 독일-러시아 가스관 제재도 검토한다 ▲바이든은 사우디-UAE 무기수출을 잠정 중단했다 ▲유럽, 백신공급 차질… 스페인이 2주간 접종을 중단했다.

■ 오늘 여의도 국회와 정치권은

▲여당, 법관탄핵 신호탄… '사법농단' 임성근 부장판사 탄핵소추를 추진한다. 범여 111명 법관 탄핵 촉구… 민주당은 일단 당론 추진과 선긋기에 나섰다 ▲민주당, 이익공유제 참여 늘리려고 국민연금까지 동원 가능성을 중앙일보가 조명했다 ▲박용만 상의회장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32개 혁신입법을 건의했다 ▲외식업중앙회, 유력의원들에 '쪼개기 후원' 정황을 한국일보가 1면에 썼다.

▲여당 '보선 총공세'… 야당 단일화·계파갈등 수습 총력을 파이낸셜뉴스가 전했다, 서울·부산 지지율 출렁… 앞서가도 불안한 여야라고 경향신문이 썼다. 정책 대안 없고 자기들끼리 싸우는 제1야당을 조선일보가 조명했다 ▲'허위 인턴 의혹' 최강욱 열린민주당에 의원직 상실형이 선고됐다 ▲정의당은 '성추행' 김종철 전 대표를 제명했다.

■ 오늘 정부와 검찰·경찰·법원은

▲IMF "한국 공매도 재개 가능" vs 동학개미 "영원히 금지" 대치를 경향신문·동아일보 등이 보도했다. 개미와 공매도 전쟁… 미국 헤지펀드가 '완패'했다고 한국경제가 1면에 썼다 ▲기재부가 '글로벌 디지털세'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국세청이 부동산 증여탈루를 조사한다 ▲금융위가 은행들에 배당 20% 이내를 권고했다 ▲국토부는 카카오 등 브랜드 택시가 1년새 18배 늘었다고 발표했다 ▲미국산 계란이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했다.

▲김진욱 처장은 공수처 차장에 판사 출신 여운국 변호사를 단수 제청했다. 헌재, 공수처법 합헌 결정… 영장청구·이첩 요청권도 인정했다 ▲산업부 공무원 '월성원전 삭제파일'… 청와대 송부 문건이 다수 발견됐다고 한국일보․뉴스 1 등이 보도했다 ▲김봉현에 수억 받은 전직 수사관 검찰 수사가 '4개월째 답보'라고 경향신문 등이 보도했다 ▲대법원은 '양심 따른 예비군 훈련 거부 처벌은 안된다'고 판결했다.

■ 오늘 세계 경제와 우리 기업은

▲미국 관용차 전기차로 교체… 2050년 화석연료를 퇴출한다. 미국 작년 경제성장률아 -3.5%로 74년만에 최악을 나타냈다 ▲중국 나흘째 유동성 축소… 금융시장 '요동'을 서울경제가 보도했다 ▲애플, 분기 매출이 첫 1000억달러를 돌파했다 ▲테슬라는 하반기에 '반값 배터리'를 도입한다 ▲마윈의 앤트그룹이 중국 중앙은행 감독을 받는 금융지주사로 전환했다.

▲미국 경기둔화 우려에 외인 매도… 코스피 3100선이 붕괴됐다 ▲대주주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영역을 확대한다고 파이낸셜뉴스가 1면 보도했다 ▲삼성전자 역대급 배당… 주당 1932원에 총 13조 규모다 ▲매각 무산위기 쌍용차가 사전회생계획안 제출을 추진한다.
덧붙이는 글 필자는 시대정신연구소장으로 이 글은 또바기뉴스(ddobaginews.com)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