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토란이파리 떨어지는 빗방울, 맺히는 빗방울
▲ 토란이파리 떨어지는 빗방울, 맺히는 빗방울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밤새 장맛비가 내렸습니다. 장맛비가 잠을 잊었는지 아침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비가 와서 좋고, 어떤 날은 비가 와서 싫습니다. 자기 삶의 정황에 따라 같은 날씨도 다르게 다가오는 것이겠지요. 오늘 나에겐 비가 와서 좋은 날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이렇게 예쁜 보석들을 담았으니까요.

풍접초 꽃술 맺히는 곳마다 각기 다른 빛으로, 그러나 자기의 본래성은 잃지않고
▲ 풍접초 꽃술 맺히는 곳마다 각기 다른 빛으로, 그러나 자기의 본래성은 잃지않고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빗방울 매리골드와 아프리카봉선화를 배경으로
▲ 빗방울 매리골드와 아프리카봉선화를 배경으로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여느 보석보다 예쁜데, 물방울보석도 이런 비이슬을 따라오지 못하는데 단 하나, 소유의 유무 혹은 얼마나 큰 돈을 지불하고 소유했느냐가 다르다는 이유로 관심 밖으로 밀려난 것 같습니다.

맺힌 곳마다 각기 다른 빛깔을 담는 비이슬이지만 본질은 변하지 않습니다. 이것이 진정한 다양성입니다. 왜곡된 것, 틀린 것을 다양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는 허접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런 사람들을 만나면 같은 하늘 아래서 그런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 탐탁하지 않게 여겨질 때가 있습니다.

풀잎 끝 물방울 떨어지면 또 맺히는 빗방울
▲ 풀잎 끝 물방울 떨어지면 또 맺히는 빗방울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샐비어에 맺힌 빗방울 아침에 꽃을 따서 빨면 꽃물이 가득한 꽃
▲ 샐비어에 맺힌 빗방울 아침에 꽃을 따서 빨면 꽃물이 가득한 꽃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내 안에 들어있는 나를 보고 깜짝 놀랄 때가 많습니다. 비이슬이나 이슬 안에 들어있는 잔상들을 보면서 느끼는 경외감과는 다른 종류의 것들입니다.

내 안에 내가 가장 싫어하는 인간의 모든 모습들이 다 들어있습니다. 아마 내가 그들만큼의 권력을 가졌더라면, 부를 가졌더라면 그들보다 더 깨끗했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을 만큼의 혼탁한 내가 내 안에 있음을 보고 한탄을 합니다.

빗방울 이런 날은 조용히 책을 읽으며, 빈대떡을 먹고 싶다.
▲ 빗방울 이런 날은 조용히 책을 읽으며, 빈대떡을 먹고 싶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나도샤프란 꿀벌, 비오는 날에도 먹어야 하고, 일해야 하겠지
▲ 나도샤프란 꿀벌, 비오는 날에도 먹어야 하고, 일해야 하겠지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데 꿀벌이 꽃을 찾았습니다. 측은하기도 하고, 삶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도 싶고 그랬습니다. 한때는 그저 모든 사람들에게 '착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었습니다. 적을 만들지 말고 살자고 했습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어가면서 하나 둘 적도 생기고, 나를 미워하는 사람도 생기더군요.

그래서 얻은 한 가지, '모든 사람들에게 착한 사람일 필요가 없다. 그렇다고 나쁜 사람이 되려고 노력할 필요도 없다. 그것은 노력을 안해도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법이니까.'

빗방울 하얀꽃보다 더 맑은 빗방울
▲ 빗방울 하얀꽃보다 더 맑은 빗방울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빗방울 밤새 비를 맞아 지친 꽃잎
▲ 빗방울 밤새 비를 맞아 지친 꽃잎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비오는 날이면 분주해집니다. 하고 싶은 일들도 많고, 풀잎 꽃잎마다 맺힌 비이슬들이 저마다 다른 모습으로 유혹을 하기 때문입니다. 비오는 날이라 이것저것 챙겨야 할 것도 많지만 이 날이 아니면 이 보석들은 다 사라지고 맙니다.

평소와 다르게 이럴 때 필요한 것은 우산을 바쳐줄 사람 하나와 삼각대입니다. 그리고 함께 물방울 보석을 보며 '와!' 하는 감탄사를 질러줄 수 있는 사람이면 더 좋습니다. 아내가 그 역할을 하죠.

빗방울 작아도 그리 작지 않은 빗방울
▲ 빗방울 작아도 그리 작지 않은 빗방울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저 사진 뒤에 감춰진 아내의 수고가 고맙습니다. 간혹은 홀로 우산을 들고 낑낑거리거나 반짝 햇살이 날 때는 홀로 나가기도 하지만 비가 오는 날이면 꼭 아내와 함께 나갑니다. 아내도, 그것을 좋아합니다. 저 사진 속에 들어있는 자신의 수고를 대견스럽게 생각해 줍니다.

지금도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슬슬 나갈 채비를 하니 아내가 우산살을 고칩니다. 나는 젖어도 되지만 카메라는 젖으면 안된다고 농을 던지며 어서 물방울보석 구경을 가자 합니다. 그나저나 물방울보석은 얼마나 되는지 갑자기 궁금해 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