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태국에서 몇년을 살다 한국에 왔는데 태국음식이 그립더군요

다행히 한국에는 어느샌가부터 태국음식점이 많이 들어서 있었습니다

몇집을 찾아갔는데 태국에서 흔히 먹던 음식메뉴가 없는 식당도 있었고

한국인이 많이 찾는 메뉴를 위주로 한 곳도 있었습니다

이 중에 어디가 더 좋았는지는 딱 봐도 아실겁니다

그리고 한국인의 입맛을 고려한 최소한의 배려인듯 향신료를

빼서 처음 태국음식을 접하는 사람들에게 좋을 듯 보였습니다.

저는 오히려 향신료 들어간 것을 선호합니다. 물론 처음부터 적응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이따금 태국생각이 날 때면 태국식당을 찾게 되는데 태국에 대한 향수, 추억 등도

덤으로 선물하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태국식도 배불리 먹을 수 있어서 앞으로 더 자주 갈 듯합니다.

태국여행자들도 심심치 않게 보이는 것을 보니 그새 태국음식과 정이 들었나봅니다

세계화에 성공한 태국음식에는 어떤 맛이 숨어있을까요.

음식 사진 몇장 첨부합니다.

카오니여우마무앙 찹쌀밥과 망고를 주 재료로 한 태국음식
▲ 카오니여우마무앙 찹쌀밥과 망고를 주 재료로 한 태국음식
ⓒ 이원호

관련사진보기


느아뿌 바다게의 속살만 발라내어 태국식 소스에 끊인 음식
▲ 느아뿌 바다게의 속살만 발라내어 태국식 소스에 끊인 음식
ⓒ 이원호

관련사진보기


똠얌꿍 주 재료는 새우와 야채, 국물맛이 시면서 깊은 맛을 냅니다. 세계 3대 스프 안에 드는 태국 대표 건강음식.
▲ 똠얌꿍 주 재료는 새우와 야채, 국물맛이 시면서 깊은 맛을 냅니다. 세계 3대 스프 안에 드는 태국 대표 건강음식.
ⓒ 이원호

관련사진보기


쏨땀뿌마 덜익은 파파야를 채썰어 바다게와 함께 버무린 음식. 특유의 젓갈 소스가 다른 음식까지 당기게 하는 맛. 우리나라 김치처럼 태국인들 밥상에 거의 빠지지 않는 음식. 쏨땀의 종류는 알지 못하는 것까지 다양하나 대표적으로 많이 먹는 종류는 쏨땀타이, 쏨땀뿌빨라 그리고 쏨땀뿌마다.
▲ 쏨땀뿌마 덜익은 파파야를 채썰어 바다게와 함께 버무린 음식. 특유의 젓갈 소스가 다른 음식까지 당기게 하는 맛. 우리나라 김치처럼 태국인들 밥상에 거의 빠지지 않는 음식. 쏨땀의 종류는 알지 못하는 것까지 다양하나 대표적으로 많이 먹는 종류는 쏨땀타이, 쏨땀뿌빨라 그리고 쏨땀뿌마다.
ⓒ 이원호

관련사진보기


카나무껍 카나라는 태국에서 나는 야채와 돼지껍데기를 기름에 볶은음식. 된장소스가 들어가 느끼하지 않고 고소한 맛을 낸다.
▲ 카나무껍 카나라는 태국에서 나는 야채와 돼지껍데기를 기름에 볶은음식. 된장소스가 들어가 느끼하지 않고 고소한 맛을 낸다.
ⓒ 이원호

관련사진보기


팍픙파이댕 얼핏보면 카나무껍과 비슷해 보이지만 이것은 야채만 들어갈 뿐이다. 카나무껍과 팍픙파이댕을 많이 먹어본 사람은 분명한 맛을 차이를 알 것이나 일반인들은 별 차이를 못 느낄 것이다. 소스는 기름에 볶은 된장으로 하였고 야채는 우리나라에 없는 씹는 감이 일품인 태국산 야채다.
▲ 팍픙파이댕 얼핏보면 카나무껍과 비슷해 보이지만 이것은 야채만 들어갈 뿐이다. 카나무껍과 팍픙파이댕을 많이 먹어본 사람은 분명한 맛을 차이를 알 것이나 일반인들은 별 차이를 못 느낄 것이다. 소스는 기름에 볶은 된장으로 하였고 야채는 우리나라에 없는 씹는 감이 일품인 태국산 야채다.
ⓒ 이원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