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강변의 모습 북한강에 안개가 자욱히 끼어 있다
▲ 북한강변의 모습 북한강에 안개가 자욱히 끼어 있다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북한강이 긴 꼬리를 늘이며 말없이 흐르고 있다. 무슨 사연이라도 간직하고 있는 걸까? 아니면  길이 너무 멀어 고단함 때문일까 ? 아무튼 알 수 없는 무거운 침묵이 강가를 적시고 있다.

경기도 하남시 톨게이트를 빠져 나오자 팔당댐에서 쏟아져 내려오는 강물이 유유히 마중을 나온다. 바로 대한민국의 젖줄이자 서울시민의 생명수인 한강이다. 북한강과 남한강이 경기도 양평군 양수리에서 합쳐져 하남 땅을 흐르고 있는 것이다.

팔당대교를 건너 팔당댐이 있는 조안면 능내리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강변도로를 따라  한강물이 반대로 흘러가며 멋진 풍경을 만들고 있다. 팔당유원지와 호반유원지가 팔당댐 주변에 있고, 능내역 주변에 정약용 선생 묘가 있다. 강을 꽉 채워 흐르는 한강은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을 향해 거침없이 흘러가고 있었다.

남양주시 조안면에 있는 능내역을 지나자 강 한 가운데로 큰 섬 하나가 나타난다. 바로 두물머리 앞에 있는 족자도라는 섬이다. 강물은 이 섬을 기점으로 두 갈래의 물줄기로 나누어진다. 하나는 충주에서 한강의 발원지 검룡소로 이어지는 남한강과 또 하나는 가평과 춘천을 거쳐 금강산의 금성천으로 이어지는 북한강이다.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족자도 앞에 서서 잠시 두강이 합수되는 두물 머리를 바라보았다.

두 강이 만나는 지점이라 강폭이 바다처럼 넓다. 저 많은 물이 다 어디에서 모여든 걸까? 평소에 보던 강과는 달리 매우 커서 얼핏 무서운 생각이 든다. 갑자기 비라도 쏟아져 내리면 어쩌나 ! 섬은 물론 주변 마을이 모두 잠겨 버릴 것 같다.

이제 두물 머리에서 어디로 갈 것인지를 선택해야만 한다. 오른쪽으로 다리를 건너면 충주로 이어지는 남한강이요 직진을 하면 가평으로 이어지는 북한강이다. 하지만 처음에 목적한 의도대로 북한강을 따라 올라 가기로  했다.

마음을 먹고 막상 길을 떠나자니 아쉬운 마음이 든다. 그래서 남한강 줄기를 바라볼 수 있는 먼 데까지 한참을 바라보았다. 점점 멀어지는 남한강을 뒤로 하고 북한강으로 이내 접어들었다. 산중에 걸린 흰 구름이 강가를 날며 금세 마음을 빼앗아 버린다. 어느새 가보지 못한 남한강의 아쉬움은 온데 간대 없다. 오직 북한강이 보여주는 아름다운 매력에 젖어 발걸음이 바쁘기만 하다.

안개와 수상스키 안개가 자욱한 북한강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다
▲ 안개와 수상스키 안개가 자욱한 북한강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다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풍차가 있는 북한강 수상레져를 즐길수 있는 북한강
▲ 풍차가 있는 북한강 수상레져를 즐길수 있는 북한강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조안면에서 청평으로 이어지는 북한강에는 많은 사람들이 찾는 커피 박물관과 강변유원지가 있으며, 수상스키를 즐기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다. 그들은 강바람을 신나게 가르며 강물을 출렁이게 하고 긴 물 꼬리를 남기며 한 폭의 그림을 그려 놓는다. 주변의 산이 높아 깊은 계곡 사이를 흐르는 북한강은 경치가 빼어나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최상의 드라이브 코스가 아닐까 한다.

청평에서 가평으로 이어지는 청평호에는 그림 같은 팬션들이 곳곳에 들어서 있다. 사람들은 그곳에서 보트와 수상스키를 타며 여가를 즐기고 있다. 특히 청평댐에서부터 가평까지는 많은 젊은이들이 갖가지 수상 레저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가평에 이르자 남이섬으로 안내하는 이정표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찾기 때문일 것이다. "겨울연가" 촬영지로 더 유명해진 남이섬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대고 있었다. 북한강 한 가운데 떠있는 남이섬은 배를 타고 들어간다.  관광객이 너무 많아 두 대의 배가 쉴 사이 없이 드나들고 있었다. 남이섬에는 남이섬 문화학교가 있고, 남이장군 묘가 있다. 그리고 남이섬은 예전에 골프장이 이었기 때문에 넓은 잔디광장과 가로수 길이 잘 조성되어 있다.

자라섬 남이섬  앞 자라섬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다
▲ 자라섬 남이섬 앞 자라섬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다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특히 메타세콰이어와 은행나무로 이루어진 숲길은 자전가를 타거나 산책하기에 그만이다. 숲길을 걷다보면 청솔무가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사람들의 관심을 끈다. 하지만 사람들이 다가가기도 전에 나무위로 도망쳐 사라지고 만다. 아직 사람들과는 친구가 되지 못하고 낯선 모양이다.

남이섬을 나와 춘천으로 향했다. 가평에서 춘천 가는 강변길 또한 아름답기 그지없다. 특히 백양리역에서부터 강촌역에 이르는 강변길은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경치가 빼어나다.
서울에서 춘천으로 이어지는 북한강변의 기차역은 모두 새롭게 지어져 있는데,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끌 만큼 건축미가 단연 돋보인다.

시선을 강쪽에 두고 백양리역을 지나 춘천으로 가다보면 강변을 따라 길게 지어진 초라한 모습의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자세히 보니 그 건물로 철로가 이어져 있다. 다름 아닌 강촌역이다. 예전에는 기차역이었으나 지금은 폐하고 관광지로 남겨둔 듯하다.

북한강변의 모습 철로가 보이는 북한강변의 모습
▲ 북한강변의 모습 철로가 보이는 북한강변의 모습
ⓒ 임재만

관련사진보기


어느새 날이 저물었다. 옛 강촌역을 지나  강촌 읍내로 들어섰다. 거리로 쏟아져 나온 불빛들이 무척이나 화려하다. 마치 대도시 한복판에 와 있는 듯 생동감이 넘친다. 강촌이란 이름에 걸맞지 앉게 도심의 젊은이들로 북적되고 있다. 새벽안개가 모락모락 피어나는 북한강가의 강촌은 데이트 코스로 이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명소가 되고 있었다.

먼 북쪽 땅에서부터 흘러 내려오는 북한강, 왠지 모르게 이름만 들어도 애잔한 마음이 묻어 있다. 왜 그런 걸까? 가만히 생각해보니 남북을 가로막은 철조망을 뚫고 하나 되어 흐르는 강이다. 수많은 사람들의  삶의 애환을 적시며 흐르는 강 이전에 남북 북단이라는 비애를 간직하고 흐르기 때문일 것이다. 오직 북한강만이 그 속사정을 알 것이다. 하지만 그 복잡한 속내를 시원히 드러내고 어디 하소연 할 데가 없지 않은가? 그래서 북한강은 오늘도 무거운 침묵으로 말없이 흐르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이제 북한강이 반세기의 오랜 침묵을 깨고 다시 태어나고 있다. 우리의 아름다운  휴식처로 말이다. 북한강을 찾는 사람 모두가  평안한 마음의 휴식을 얻을 수 있도록 북한강을 아낌없이 사랑하였으면 좋겠다. 그리하여 우리가 자랑하는 세계 최고의 휴식처가 되도록.

덧붙이는 글 | 북한강은 지난 8월 마지막 주말에 다녀왔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여행을 다니며 만나고 느껴지는 숨결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가족여행을 즐겨 하며 앞으로 독자들과 공감하는 기사를 작성하여 기고할 생각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