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명수목원 6개 숲유치원생들과 함께 하는 금정산 고당봉 등정대회...
▲ 화명수목원 6개 숲유치원생들과 함께 하는 금정산 고당봉 등정대회...
ⓒ 이명화

관련사진보기


'아름다운 자연을 만나는 곳' 부산 화명수목원(부산광역시 북구 산성로 299(화명동 69번지)에서는 지난 1일 부산 최초로 수목원 산하 6개 숲유치원 155명과 함께 하는 대규모 금정산 최고봉(801m) 등반대회를 열었다.

동원금샘어린이집과 또래또어린이집, 백조명문유치원, 원효정사유치원 등 총 6개 유치원 숲유치원반 5~7세 영유아가 참여한 대규모  금정산 고당봉 등반대회는 부산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대규모 행사인 만큼 숲유치원생들을 인도하는 숲해설가와 유치원 담당교사들, 그리고 수목원 관련 북구보건소와 등산선교회원 등이 아이들의 앞뒤에서 함께 도왔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화명수목원에 집결한 숲유치원생들은 수목원 직원과 숲해설가의 주의전달사항을 듣고 포도원 등산선교회의 인도로 몸 풀기 운동을 하고서 파이팅을 외치며 출발하였다. 아이들은 맨 앞에 깃발을 높이 든 교사와 숲해설가와 산악회원 등으로 구성된 안내 팀과 함께 각각 차에 타고 수목원에서부터 유씨네 농원까지 이동하였고, 본격적인 등반을 시작하였다.

... 더이상 못올라가겠어요...!
지친 아이...귤을 까 넣어주자, 다시 힘 올라...ㅎ
▲ ... 더이상 못올라가겠어요...! 지친 아이...귤을 까 넣어주자, 다시 힘 올라...ㅎ
ⓒ 이명화

관련사진보기


가을빛 깊게 물든 숲길을 시냇물소리 같은 아이들의 노래 소리 들으며 손잡고 걷노라니 지난해 12월에 있었던 숲유치원생 20여 명과의 만남이 떠올랐다. 2개의 숲유치원생들과 함께 했던 금정산 고당봉 등반대회를 개최한다고 안내 요청을 받고 등산선교회장과 함께 동참하였는데 마침 눈이 온 뒤라 곳곳에 잔설이 쌓여 있어 아이들과 눈싸움도 했던 기억이 새로웠다.

숲길로 접어든 아이들이 교사의 인도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시냇물 흐르는 듯한 아이들의 맑고 고운 음색이 숲길을 가득 메웠다. 5살에서 7살까지의 아이들의 걸음 걸음에도 연령과 개성이 묻어났다. 빨리 걷는 아이, 느리게 걷는 아이, 뛰어 가는 아이, 짓궂게 장난치는 아이, 조금 걸어가다가 힘들어서 못 가겠다고 주저앉아 애를 태우는 아이, 유치원 깃발을 서로 들고 가겠다고 쟁탈전을 벌이는 아이,

... 도전과 열정...숲유치원생 150여 명과 함께...
▲ ... 도전과 열정...숲유치원생 150여 명과 함께...
ⓒ 이명화

관련사진보기


등산객이 지나가다가 기특하다고 사탕 몇 개를 건네줬다. 이중 하나도 못 받은 아이가 심술이 나 두 개 받은 아이한테 하나 달라고 하자 안 주니까 내내 욕심쟁이라고 소리친다.  한껏 토라져 있다가 사탕 두 개 받은 아이가 하나를 건네주자, xx야 아깐 미안해! 하며 화해한다. 옹골차게 제몫 챙기고 엄마 줄 거야 라며 엄마까지 챙길 줄 아는 욕심 많아 보이지만 제법 당찬 아이도 있다.

... 일행에서 처진 두 아이를 데리고 고당봉에 올라...
아이들은 힘들어서 몇 번이나 주저앉았지만, 그래도 해냈어요~
▲ ... 일행에서 처진 두 아이를 데리고 고당봉에 올라... 아이들은 힘들어서 몇 번이나 주저앉았지만, 그래도 해냈어요~
ⓒ 이명화

관련사진보기


... 금정산 고당봉에 올라...
이제 하산 하는 길이다...
▲ ... 금정산 고당봉에 올라... 이제 하산 하는 길이다...
ⓒ 이명화

관련사진보기


6살 여자 아이가 넘어져 손바닥이 아프다고 하자 다친 아이 손을 잡고 친오빠처럼 챙기는 의젓한 7살 남자 아이, 몸이 뚱뚱해 걸음 걷기 힘들어 땀 뻘뻘 흘리며 뒤뚱거리며 걷다가 결국엔 못 걷겠다고 주저앉고는 중도에 차를 타고 가는 아이, 힘없이 걸어서 손잡고 걸었더니 못 걸어가겠다고 주저앉고 또 주저앉는 아이, 귤과 초콜릿 얻어 먹여주니 눈을 번쩍 뜨고 다시 잘 걸어가다가 고당봉을 눈앞에 두고 다시 주저앉은 아이(일행에서 처져서 결국엔 친구들과 사진 못 찍었지만, 끝까지 내 손 잡고 올라가 금정산 최고봉에서 인증샷을 날렸다) 등 개성도 다양했다.

유씨네농원 앞에서부터 걸어서 북문에 도착했고 북문광장에 모여 간식을 먹고 잠시 휴식한 후 금정산 고당봉까지 각 숲유치원별로 차례로 올랐다. 금정산 최고봉 고당봉에서 아이들은 먼 훗날 아름답고도 멋진 추억이 될 사진을 찍고 조심스럽게 하산 길로 접어들었다. 가끔 대열에서 뒤처진 아이들도 더러 있었지만 끝까지 완주해 뿌듯해 했다.

... 하산 길에...
수북 수북 쌓인 낙엽 길에서...마른 나뭇잎들을 날려 보았어요...
▲ ... 하산 길에... 수북 수북 쌓인 낙엽 길에서...마른 나뭇잎들을 날려 보았어요...
ⓒ 이명화

관련사진보기


내려오는 길에 마주 오던 사람들이 고당봉 등정을 하고 오는 아이들에게 환호와 박수를 보냈고 여기저기에서 탄성을 질렀다. 모두들 기특하고 대단하다고 응원을 보냈다. 다시 북문광장에 모인 우리는 점심을 먹고 보물찾기를 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하산 길로 접어들었다.

이번에 함께 동참한 등산선교회원들은 숲유치원생들과 함께 한 금정산 고당봉 등반대회가 이색 체험이었다며 모두들 좋아했다. 부산 최초 6개 숲유치원 150여 명의 5~7세 영유아들의 열정 도전, 금정산 최고봉(801m) 등반대회는 아무런 사고 없이 이렇게 마무리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데살전5:16~1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