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외환위기 전후로 청양고추 종자를 보유하고 있던 중앙종묘 등 상당수 국내 대형 종자 회사들이 외국에 매각됐다. 이 때문에 우리가 개발한 종자를 쓰는 대가로 외국에 거액의 로열티를 내고 있다.

이런 와중에 최근 시장에 매물로 나온 국내 선두 종자 회사의 유력 인수 후보로 외국업체가 떠오르면서 '종자 주권'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5년간 우리나라가 외국에 지급한 농작물 로열티는 총 819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우리나라가 외국으로부터 받은 로열티는 3억2천만원에 그쳤다.

2020년에는 해외 종자의 로열티 지급액이 7900억원 규모로 급증할 것으로 농촌진흥청은 전망했다. 우리나라 종자 시장의 약 50%를 외국업체가 점유하고 있는 셈이다.

로열티 지급 품목의 종자 수입도 증가하는 추세다. 2010년 1t에 불과했던 장미 종자 로열티는 2013년 33t으로 33배 늘었고, 국화도 같은 기간 677t에서 2749t으로 4배 늘었다.

1990년대 후반 외환위기 때 굵직한 국내 토종 종자 업체들이 줄줄이 다국적 기업에 팔린 점도 로열티 증가에 한 몫을 했다.

매운 고추의 대명사로 알려진 청양고추 종자를 보유하고 있던 중앙종묘는 1998년 세미니스(멕시코)를 통해 세계 1위 업체인 몬산토에 인수됐다.

중앙종묘는 1983년 청양고추 품종을 개발했다. 그러나 회사가 외국에 넘어간 바람에 청양고추는 수입품이 됐고, 한국인들은 청양고추를 먹을 때마다 외국에 로열티를 낸다.

1998년 당시 업계 1위로 우리나라 종자산업을 대표했던 흥농종묘도 세미니스에 팔렸다.

1997년 당시 업계 2위였던 서울종묘가 스위스계 노바티스에, 4위였던 청원종묘가 일본 사카다종묘에 각각 넘어갔다.

세계 종묘시장에서 독점적인 지위를 갖춘 외국자본이 국내 종자회사를 잇따라 인수하면서 자연스럽게 외국 종자가 국내에 들어올 길목이 넓어졌다.

최근 동부그룹이 농업부문 계열사인 동부팜한농을 계열 분리할 방침을 밝히면서 외환위기 때 종자 주권을 뺏긴 경험을 되풀이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매출 6천억원대인 동부팜한농은 종자와 작물보호제 부문에서 시장 점유율 1∼2위를 넘나드는 업체다. 자체적으로 개발해 보유한 농작물 종자는 600여개에 이른다.

앞서 동부그룹은 지난 달 31일 동부팜한농의 재무적 투자자(FI)들과 계열분리 및 매각에 합의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분리를 신청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매각 관련 논의가 기초적인 수준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계열분리 이후 동부팜한농은 본격적으로 매각 절차에 들어간다.

동부팜한농 인수에는 일본계 금융자본인 오릭스프라이빗에쿼티코리아(오릭스PE)가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력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오릭스가 동부팜한농을 인수하면 동부팜한농이 개발한 종자의 소유권이 일본으로 넘어가게 된다.

동부팜한농과 함께 국내 종자 시장에서 선두를 다투는 농우바이오도 지난해 시장에 매물로 나와 종자 주권이 외국에 완전히 뺏길지 모른다는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작년 9월 농협경제지주에 인수되면서 논란이 일단락됐다.

농우바이오는 1967년 모태인 전진상회와 흥농농원 개업 이후 반세기 동안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로 종자 주권을 지켜온 토종 기업이다.

지난 해 농우바이오 경영권 매각 입찰에는 농협경제지주 외에도 사모펀드인 IMM PE와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당시 농협경제지주가 가장 높은 입찰 가격을 제시하기도 했지만, 사모펀드에 인수되면 불거질 수 있는 종자 주권 논란을 해결할 수 있는 점도 작용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농협은 설명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어떤 기업이 동부팜한농을 인수하느냐에 따라 국내 종자 시장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며 "지금도 많은 농산물 종자를 외국에서 사오는 상황이어서 동부팜한농 마저 외국에 팔리면 종자 산업 전체가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청양고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