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문재인 "'친노 수장' 말 없어질 때까지 노력"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지난 금요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민망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국민과 당원들께 큰 실망과 허탈감을 드렸습니다. 당을 대표해서...
ⓒ 송규호

관련영상보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지난 금요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민망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국민과 당원들께 큰 실망과 허탈감을 드렸습니다. 당을 대표해서 특히 사과드립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주승용·정청래 최고위원이 설전을 벌였던 지난 8일 최고위원 회의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최고위원 회의 모두 발언은 대표와 최고위원들의 개인적인 발언이 아닙니다. 당을 대표해서 국민들께 드리는 발언입니다. 그런 만큼 (최고위원들은) 당의 입장에 서서 더 공감받을 수 있는 언어와 정제된 톤으로 발언해줄 것을 각별히 당부드립니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 회의에서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단합이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이번 재보선 패배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독선적인 국정 운영과 그로 인한 국정 실패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는 결과가 됐다는 점에서 더욱 쓰라립니다. (중략) 오늘 주승용·정청래 최고위원이 최고위원 회의 참석하지 못했지만 문제를 풀기 위한 성의 있는 노력이 지금 이 시각 진행 중에 있습니다."

문 대표는 당의 공천 혁신 등을 통해 '친노 패권주의'라는 '분열의 프레임'을 극복해나가겠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문재인은 친노 수장이다' 라는 말이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노력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한편, 유승희 최고위원은 8일 최고위 회의 발언 중 노래를 불렀던 일을 사과했다.

[유승희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지난주 (8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제 의도와는 달리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공식 석상에서 설전을 벌인 후 오늘 최고위 회의마저 불참한 주승용 정청래 최고위원. 문재인 대표가 이번 사태를 어떻게 수습할지 주목된다.

○ 편집ㅣ손병관 기자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