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진 사퇴한 최몽룡 "걸림돌 되지 않기 위해 사퇴" 여기자 성추행 논란으로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최 교수는 역사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한 이유에 대해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사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자진 사퇴한 최몽룡 "걸림돌 되지 않기 위해 사퇴" 여기자 성추행 논란으로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최 교수는 역사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한 이유에 대해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사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자진 사퇴한 최몽룡 "걸림돌 되지 않기 위해 사퇴" 여기자 성추행 논란으로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입장을 밝힌 뒤 집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 최 교수는 역사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한 이유에 대해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사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자진 사퇴한 최몽룡 "걸림돌 되지 않기 위해 사퇴" 여기자 성추행 논란으로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진에서 자진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입장을 밝힌 뒤 집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 최 교수는 역사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한 이유에 대해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사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최몽룡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가 역사 국정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6일 오후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최 교수가 조금 전 국사편찬위원회에 이런(사퇴) 의사를 전달했으며, 곧 국편에서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조선일보>는 최몽룡 교수가 4일 자택에서 여기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발언과 부적절한 행동을 수 차례 했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여러 언론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최몽룡 교수는 청와대가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을 부탁했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공개하고 자신은 방패막이라고 말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면서 "청와대까지 나서서 간신히 방패막이로 구한 대표 집필자가 이 정도였으니 그 뒤에 숨어있는 집필자들의 의식 수준은 어떨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모든 것이 무리함과 무모함이 빚은 참사이다. 지금이라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단념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전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